제4회 서울국제음식영화제 개막
제4회 서울국제음식영화제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회 서울국제음식영화제가 오는 25일 개막식을 시작한다. 사진 / (사)서울국제음식영화제
제4회 서울국제음식영화제가 오는 25일 개막식을 시작한다. 사진 / (사)서울국제음식영화제

[시사포커스 / 김경수 기자] 제4회 서울국제음식영화제가 오는 25일 개막식을 시작해 11간의 일정을 시작한다.

이번 영화제 개막작은 라우라 코야도, 짐 루미스 감독의 <알베르트 아드리아의 재구성>으로 역사상 가장 훌륭한 레스토랑으로 꼽히는 ‘엘 불리’를 만드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지만 형 페란 아드리아의 그늘에 가려져있던 알베르트 아드리아를 조명한 다큐멘터리다.

지난 2017년 산세바스티안 국제영화제 음식영화 부문을 통해 소개돼 호평을 받기도 한 작품이며 개막작 감독인 짐 루미스가 직접 영화제를 찾아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오는 25일 개막작을 시작으로 21개국 52편(장편 27편, 단편25편)의 영화로 관객을 찾아갈 서울국제음식영화제는 31일까지는 ‘아트나인’에서 상영하고 11월1일부터 4일까지는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