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이용 승객, 28일부터 E-티켓 터미널 정보 확인 주의 필요
인천공항 이용 승객, 28일부터 E-티켓 터미널 정보 확인 주의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이팀 7개 항공사 2터미널 추가 이전 배치
인천공항공사, 사전문자 공지 등 안내로 여객혼선 최소화
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인천국제공항공사
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인천국제공항공사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코드쉐어(항공사 공동운항) 항공편을 이용하는 승객들은 오는 28일부터 인천공항 출발 전 E-티켓에 있는 터미널 정보를 확인하는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21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사 동계운항시즌이 시작되는 오는 10월 28일(일)부터 스카이팀 소속 7개 항공사를 2터미널에 추가로 배치한다고 밝혔다.

아에로멕시코(AM), 알리탈리아(AZ), 중화항공(CI), 가루다인도네시아(GA), 샤먼항공(MF), 체코항공(OK), 아에로플로트(SU) 총 7개 항공사이다.

이에 따라 코드쉐어(항공사 공동운항) 항공편을 이용하는 경우, 항공권을 구입한 항공사가 아니라 실제로 항공기를 운항하는 항공사에 맞춰 터미널을 이용해야하기 때문에 한 번 더 주의가 필요하다.

7개 항공사가 2터미널로 이전을 완료하면, 2터미널의 여객분담률은 현재 27.5%(1터미널 72.5%)에서 30.6%(1터미널 69.4%)로 3.1%p 가량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또 기존에 2터미널을 이용 중인 스카이팀 4개 항공사(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항공, KLM네덜란드항공)와 환승 및 코드쉐어가 활발한 항공사들이 2터미널로 이전함에 따라 여객들의 환승 편의가 향상되고 코드쉐어 이용여객의 오․도착 감소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인천공항공사는 우선 문자공지, 이메일 안내를 포함해 공항 홈페이지와 E-티켓 등을 통해 터미널 정보를 사전에 안내하고 접근교통수단(공항철도, 공항버스, 자가용, 택시 등)별 여객 동선에 맞춰 대대적인 안내를 펼쳐 항공사 이전에 따른 여객 혼선을 최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공항철도와 도로표지판, 공항 셔틀버스 정류장에도 항공사 별 터미널 이용 정보가 표출되고, 여객들은 공항 모바일 앱(인천공항 가이드)과 T머니 앱 에서도 터미널 이용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1터미널과 2터미널 내부에서도 게시판, 디지털 매체, 안내방송 등을 활용해 항공사별 터미널 안내를 강화하고, 출국장과 교통센터 등에 안내 인력 250여 명을 배치해 여객 오‧도착을 최소화 할 예정이다. 다양한 사전안내에도 불구하고 출국당일 터미널을 잘못 찾은 여객이 발생할 경우 직통 순환버스와 긴급 순찰차량을 통해 터미널 간 신속한 이동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