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안전공사, 불량 LPG용기 20% 불법유통”
“한국가스안전공사, 불량 LPG용기 20% 불법유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 의원 "전반적인 가스안전관리대책 마련 시급"
사진 / 국토교통부
사진 / 국토교통부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의 노후 LPG용기 불법유통과 도서지역 LPG안전공백, 가스시설 지진 안전성 확보 등 전반적인 가스안전관리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1일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은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재사용 검사를 받지 않은 불법용기 유통, 녹슨 노후 용기의 재사용 및 방치 등이 국민안전에 위험한 수준으로 가스안정공사가 충남 아산시, 경기 안성시와 안산시, 경북 문경시, 충북 충주시, 충북 제천시, 전북 무주군 등 7개 지역 381개소를 현장점검한 결과, 1052개 용기 중 20%에 해당하는 205개 용기가 불량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백 의원은 도서지역(다리가 연결되지 않은 섬 지역) LPG사용시설의 안전 공백에 대한 안전점검 추진이 시급한데 ‘17년 전남 홍도와 충남 삽시도 2개 도서의 LPG사용시설을 시범 점검한 결과 전체 462개 시설 중 82%에 이르는 381개가 부적합 시설인 것으로 드러났다며 도서지역 안전점검 확대를 위한 인력 및 장비 등 확보 추진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2016.9.12 경주, 2017.11.15 포항 지진 발생에 따른 가스시설 지진안전성 확보 노력도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공사가 ‘17년 저장탱크 및 정압기실 내진 성능확인을 시범 실시한 결과, 주거지 인접 저장탱크 142개 중 적합이 62개 부적합이 80개로 절반이상이 부적합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도시가스사 정압기실(철근콘크리트)의 경우도 49개 중 적합이 32개 부적합이 17개(약 35%)였으며 성능 부적합 시설에 대해 보수·보강 및 내진성능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고 전했다.

이에 백 의원은 “LP가스 용기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불법 수입용기 유통 차단, 도서지역 가스안전관리, 지진의 위험성에 대비한 가스시설 안전성 강화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국민생활에 밀착한 가스 안전관리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라며 “가스안전공사가 예방중심의 재난안전관리로 국민들에게 인정 받고 신뢰를 획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