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지적 받고도 ‘저품질 석탄’ 계속 사용…대기오염 심화 우려”
“남동발전, 지적 받고도 ‘저품질 석탄’ 계속 사용…대기오염 심화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의원 "남동발전 삼천포 5, 6호기, 최근 2년간 대기오염물질 배출기준을 6번 초과"
자료제공 / 최인호 의원실
자료제공 / 최인호 의원실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한국남동발전(이하 남동발전)의 삼천포 화력발전소가 감사원의 지적에도 여전히 대기오염을 심화시킬 수 있는 ‘저품질 석탄’을 사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은 남동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토대로 최근 5년간 삼천포 발전소 5, 6호기의 평균 소비열량은 5호기가 4981kcal/kg, 6호기가 4936kcal/kg로 발열량 최소기준 5500kcal/kg에 미달했다고 밝혔다.

발열량이 낮은 석탄은 보통 가격은 저렴하지만 발전설비 내구성을 떨어뜨리고 이산화탄소를 더 배출하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에 따라 2013년 감사원은 5개 발전사에 대한 감사를 통해 설계 기준 미만의 석탄을 사용하는 발전소에 시정조치를 내린 바 있다.

하지만 감사원의 지적 후인 2014년부터 현재까지 남동발전의 삼천포 5, 6호기는 이 기준을 한 번도 준수한 적이 없다는 지적이다. 또한 최근 2년간(2017~2018년 9월) 삼천포 발전소는 대기오염물질 배출기준을 6번 초과했는데 모두 5, 6호기로 인한 것이었다.

이에 남동발전은 삼천포 5, 6호기가 저유황탄 사용모델이라 발열량은 맞출 수 없다는 의견이지만 감사원 지적 이후에도 시설개선 노력이 없다가 2016년 환경기준이 강화되자 뒤늦게 설비를 개선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최 의원은 지적했다.

한편 최 의원은 “석탄발전소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국내 총 배출량의 15%를 차지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다”라며 “원가절감도 중요하지만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시설을 조속히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