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4⅓이닝 6피안타 4K 2실점… 2차전 다저스 승
류현진, 4⅓이닝 6피안타 4K 2실점… 2차전 다저스 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기대이상의 활약을 펼쳐주지는 못했지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은 다저스가 승리
류현진, 4⅓이닝 6피안타 4탈삼진 2실점/ 사진: ⓒMLB.com
류현진, 4⅓이닝 6피안타 4탈삼진 2실점/ 사진: ⓒMLB.com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류현진(31, LA 다저스)이 5회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 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서 4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4탈심진 2실점을 기록했다.

전날 경기에서 믿었던 클레이튼 커쇼가 에러 속에 3이닝 6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2볼넷 5실점(4자책점)으로 부진하고 5-6 패배를 당하면서 류현진에 대한 기대가 커졌다.

하지만 93마일(약 150km)의 직구와 투심 패스트볼, 체인지업, 커브 등으로 밀워키의 타선을 상대했던 류현진은 5회 말 올란도 아르시아의 솔로 홈런을 허용한 뒤 무너졌다. 웨이드 마일리, 로렌조 케인의 연속타를 맞았다.

결국 류련진은 1사 2, 3루에서 라이언 매드슨과 교체됐다. 다행히 다저스 타선이 7회와 8회 각각 2점씩 내고 역전에 성공하며 패전을 면했다.

한편 다저스는 류현진이 기대이상의 활약을 펼치지는 못했지만 NLCS 2차전을 4-3로 승리하면서 시리즈를 1승 1패 원점으로 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