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국감] 강경화 외교부장관, “김정은 비핵화 의지 확고해"
[2018국감] 강경화 외교부장관, “김정은 비핵화 의지 확고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북미대화에 있어 가교 역할 충실히 수행하고 있어"
10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2018 외교부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10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2018 외교부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시사포커스 / 김경수 기자] 2018 외교부 국정감사가 시작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감사에 앞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원만히 이뤄질 수 있도록 현 정부는 중간다리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10일 오전 10시경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강 장관은 “올해만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남북·북미 정상은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확인했다”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몇 차례 확인해 비핵화 협상에 있어 토대를 마련한 것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폼페이오 미국 국무 장관의 4차 방북 취소 이후 지속되어온 북미 간 교착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돌파구를 현 정부에서 마련했다”고 말했다.

10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열린 2018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10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열린 2018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그러면서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통해 북미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개최키로 합의했다”며 “북측의 비핵화 조치와 미측의 상응조치 등에 대해서도 상세히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이후 한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한·아프리카재단 이사장들의 업무보고가 있은 후 질의응답이 현재까지 이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