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과방위, 드루킹 댓글조작 관여 김경수 지사 증인 채택공방
[2018 국감] 과방위, 드루킹 댓글조작 관여 김경수 지사 증인 채택공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경수 지사 반드시 국감 증인 채택돼야
과방위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드루킹 김경수 송인배 국감증인 채택하라는 팻말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 /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과방위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드루킹 김경수 송인배 국감증인 채택하라는 팻말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 /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가 첫날 김경수 경남지사, 송인배 청와대 비서관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공방이 벌어졌다.

10일 과천정부청사에서 열린 과방위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김경수 지사와 송인배 청와대 비서관을 증인으로 채택해달라고 요구했다.

네이버 플랫폼을 이용해 드루킹 일당이 여론조작을 한 것을 두고 김 지사 및 송 비서관을 증인으로 출석시켜 진실 규명과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증인으로 반드시 채택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대표)은 “추가 증인 채택은 여야 간사들이 협의해서 꼭 나와야 한다”며 “김경수 지사 및 드루킹, 송인배 비서관 이들 세사람은 반드시 증인으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정홍기 의원도 역시 “드루킹 조작과 관련된 김경수 지사, 송인배 청와대 비서관을 증인으로 추가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종합해보면 드루킹 일당이 네이버를 통해 여론조작 댓글 사건이 터지면서 그 핵심으로 김 지사가 있는데 검찰 수사가 기대에 못 미치자 국감에서라도 진실 규명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쟁점은 미 증인자 중 김 지사와 송 비서관이 증인으로 채택돼 과방위 국감에 나올 수 있느냐다. 현실적으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강력히 반대할 것으로 보여 여야 간사들이 합의에 나선다 하더라도 현실적으로 채택되기는 힘들다는 게 관측이다. 일각에서 김 지사 및 송 비서관 중 한 사람이라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오전 내내 증인 채택 문제로 여야 의원들이 입씨름을 이어간 이유는 과방위 국감 채택된 증인들이 불출석으로 인한 ‘맹탕국감’이라는 지적 때문이다. 채택된 증인 중 절반 이상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이 때문에 이날 첫날부터 여야 의원들은 증인 불출석자에 대한 강력한 비판과 함께 특히 미 채택된 증인에 대해선 여야 간사 합의를 통해 증인으로 채택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