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국감에 "野 터무니없는 과장·왜곡 냉정히 검토해야"
이해찬, 국감에 "野 터무니없는 과장·왜곡 냉정히 검토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 시작, 10일 법사·정무·국방·과기·외교 등 13개
이해찬 "매 아끼면 자식 망친다...與 냉정히 국감 살펴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 오훈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시작하는 국정감사를 향해 "야당의 터무니없는 과장·왜곡을 지적해야한다"고 강한 메세지를 보냈다.

이 대표는 10일 오전 국회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국회의 여러 기능 중 국감이야말로 가장 중요한 기능"이라며 "우리나라 말 중에 매를 아끼면 자식을 망친다는 이야기도 있다. 우리가 여당이나 정부가 잘하는 일, 못하는 일을 객관적이고 냉정하게 검토해야한다"고 국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원내대표단이 민생, 경제, 평화, 개혁 이 네 가지를 중심으로 하도록 국감의 방침을 정했다"며 "국감을 통해 민의가 잘 반영되는 국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야당의 국감 견제를 겨냥해 " 야당에서 국감을 통해 터무니 없는 과장이나 왜곡을 할 가능성이 높다. 이런 부분도 (여당에서) 냉정히 지적해 국민이 올바르게 판단할 수 있는 국감이 돼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번 국감은 근거없는 비방이나 막무가내식 정치공세, 또는 '아님 말고' 식의 폭로와 무조건적 반대가 없는, '4무(無)' 국감이 돼야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민생경제, 모두가 잘사는 사회를 함께 고민하는 국감이 돼야한다. 보수야당도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겠다'는 식의 구태의연한 태도를 그만둬야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