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전원책, 현실정치 만만치 않다는 거 느끼는 듯”
바른미래당 “전원책, 현실정치 만만치 않다는 거 느끼는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어디 치려는 건지 불명확한 모습”…이상돈 “마음대로 얘기할 순 있지만 쉽지 않아”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좌)과 같은 당 이상돈 의원(우)의 모습. ⓒ시사포커스DB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좌)과 같은 당 이상돈 의원(우)의 모습.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바른미래당이 8일 자유한국당의 당협위원장 교체작업을 하는 조강특위 위원을 맡게 된 전원책 변호사에 대해 “현실정치가 만만치 않다는 걸 느끼고 있는 것 같다”는 평가를 내놨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전원책 변호사가 어쨌든 보수혁신에 나섰으니까 저는 성공하기를 바란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어 “전 변호사 최근에 보이는 모습 보면 하루는 탄핵 절차에 문제가 있었다. 그래서 친박 진영을 두둔하는 발언하고 또 어제는 김무성 전 대표는 혁신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했다)”며 “국민들이 볼 때 저 양반 칼을 빼서 어디를 치려고 하는 것인지 불명확한 모습을 보이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얼마 전에 우리 이준석 최고위원이 이런 얘기를 했다”며 “정치평론은 쉽지만 현실정치는 그다지 쉽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 같은 당 이상돈 의원도 이날 오전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전 변호사의 인적청산 성공 여부와 관련 “현재 한국당에서 어떤 누구를 그냥 내보내겠다, 청산하겠다 하면 당이 깨진다”며 “마음대로 얘기를 할 수 있지만 그게 쉽지 않다”고 꼬집었다.

특히 이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박근혜 비대위가 성공했다고 평가받는데, 그러나 그건 박근혜 당시 비대위원장이 차기 집권이 유리한 미래권력이었고 그 당시 쇄신해서 현역의원들을 탈락시켰지만 그래도 집권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라며 “그렇게 현실정치가 만만치 않다”고 역설했다.

한편 전 변호사는 지난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선주자급으로 논의되는 분들은 당의 중요한 자산인데 김무성 의원도 그 중 한 분이고 그런 분들에게 함부로 칼을 들이대선 안 된다”며 “김 의원은 내가 자른다고 잘릴 사람도 아니고 특히 내가 김 의원을 굉장히 좋아한다. 김 의원이 내 말을 갖고 자신을 타깃으로 한 것으로 오해할까봐 굉장히 걱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