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14주째 상승...1,660원선 '앞으로 더 오른다'
휘발유 가격 14주째 상승...1,660원선 '앞으로 더 오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넷째주 이후 14주 연속 상승세...2014년 12월 둘째 주 최고치 근접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휘발유 가격 14주째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근 4년 사이 최고치에 근접한 상황이다.

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첫째주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9.4원 상승한 1,659.6원으로 집계됐고, 경유 가격 역시 10.0원 오른 1,461.5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같은 상승폭은 지난 6월 넷째주 이후 14주 연속 상승세로 휘발유값은 지난 2014년 12월 둘째 주 1,685.7원을 기록한 이후 약 3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가격을 찍었다.

이외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6.8원 상승한 1,744.8원으로 전국 평균 가격대비 85.2원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고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9.5원 오른 1,634.6원으로 최고가 지역 판매가격 대비 110.2원 낮은 수준이다.

일단 유가는 계속해서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석유공사 측은 “국제유가는 미 원유 재고 감소 및 미 원유 생산량 하향 전망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으며 OPEC의 생산량 증가는 상승폭을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제유가가 7주 연속 상승함에 따라 국내제품가격도 오름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