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D포럼', 할리웃 '미투' 주인공 등...사회 변혁 위해 용기 낸 사람들
'SBS D포럼', 할리웃 '미투' 주인공 등...사회 변혁 위해 용기 낸 사람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미, 박창진, 래퍼 키디비 등 구습을 깬 각계 인사도 총출동
좌측부터 로즈 맥고완, 캐시 오닐, 크레이그 샹크 / ⓒSBS
좌측부터 로즈 맥고완, 캐시 오닐, 크레이그 샹크 / ⓒSBS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SBS D포럼’에 할리우드 ‘미투’의 주인공인 배우 로즈 맥고완 등이 총출동한다.

5일 SBS 제작진에 따르면 내달 2일 ‘새로운 상식, 개인이 바꾸는 세상’이라는 주제로 ‘SBS D포럼’이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이에 다양한 국내외 연사들이 포럼에 나와 그들의 경험과 생각을 공유할 전망이다.

‘SBS D 포럼’은 지식 나눔 프로젝트인 ‘서울디지털포럼(SDF)’의 시즌2로 참여하는 외국 연사 중에는 할리우드 배우이자 사회활동가인 로즈 맥고완이 가장 눈에 띈다. 

그녀는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의 성폭력 피해를 처음으로 대중에 폭로하면서 이후 거대한 ‘미투’ 물결을 촉발한 주인공 가운데 한 명이다. 

지난해 미국 주간지 ‘타임’은 로즈 맥고완을 ‘침묵을 깬 사람들’ 중 한 명으로 ‘올해의 인물’에 선정하기도 했다. 그녀는 이번 SDF에서 권력을 앞세운 폭력 앞에서 어떻게 목소리를 내는 용기를 갖게 됐고, 개인의 목소리가 변혁으로 이어졌는지를 생생하게 들려줄 예정이다.

또 데이터 과학자이자 ‘대량살상수학무기’ 저자인 캐시 오닐도 포럼 연사로 나선다. 미국 하버드에서 수학 박사 학위를 받고, 글로벌 헤지펀드 운용사에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하던 그녀는 빅데이터 과학이 오히려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는 현실을 폭로해 세상을 놀라게 했다. 

다른 외국인 연사로는 크레이그 샹크 마이크로소프트 글로벌 정책그룹 총괄 부사장과 이토 다이스케 ‘카운터스(일본 인종차별 반대 단체)’ 창립 멤버, 야스다 고이치 일본 프리랜서 저널리스트가 있다.

이와 함께 최영미 시인과 박창진 대한항공직원연대 공동대표, 래퍼 키디비 등은 우리 사회의 부조리에 맞서 목소리를 내는 경험과 방식에 대해 증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