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심재철 사태 유야무야 넘기면 누구나 보안망 뚫으려 할 것"
박범계 "심재철 사태 유야무야 넘기면 누구나 보안망 뚫으려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박범계에 "새빨간 거짓말...입 틀어막으려는 악의적 의도"
박범계 "저격수란 말 들었음에도 沈, 야당 6년 간 꿈도 못꿔본 일"
ⓒ페이스북(Facebook)
ⓒ페이스북(Facebook)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tbs 라디오 인터뷰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자료유출을 비판하자 심 의원은 지난 4일 이에 반발하며 박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박 의원은 이에 공개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5일 오전 자신의 SNS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기재부 입장문을 보면 '심 의원 보좌진들의 비인가자료 접근방법 습득'이란 표현이 나온다. 그리고 신규 ID 발급, 재정정보원 공무원 불러 내려받기 교육후 정보통신망 접근 열람 내려받기"라며 "이 과정이 특별한 교육이란 뜻이자 우연한 접속이 아니라는 뜻"이라 지적했다.

박 의원은 "보좌진들이 과거 지속적으로 접근 열람했던 망에서 한번도 뚫리지 않은 비인가 정보가 이번에 뚫린 것은 우연이 아니다. 그러니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된것 아닌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어 '민간인불법사찰조사특위 9000만원'이라며 "회의 두번 열고 받아간 9000만원, 언론이 이를 비판적으로 보도한 후 반납했다는 기사에 근거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또 박 의원은 '국회부의장 특활비 6억'이라며 "심 의원과 같은 당인 김성태 원내대표가 한 발언기사에 근거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저는 국회의원도 한 나라의 중요한 국정을 다루는 공직자로서 금도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행정부가 국회의 자료제출요구에 성실히 응하지 않는 것도 맞다"며 "그러나 그렇다 하여 불법적인 방법으로 정보통신망을 뚫어 100만건을 가져가는거를 결코 찬성할수 없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러한 시도는 제가 야당을 했던 과거 6년간 꿈도 꿔보지 못한 일이었다. 저도 정보를 좀 아는 사람이고 저격수라는 말까지 들었음에도.."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만약 심 의원의 케이스가 유야무야로 책임없이 끝난다면, 모든 국회의원들은 여러 종류의 보안망을 뚫어 자료확보를 하려고 나설 것이고, 그리해서 확보된 것이 있다면 이것을 우연 혹은 관리소홀로 치부할 것"이라며 "이것은 공적영역에서 해서는 안될 일이다. 그렇기에 이번 사건은 반드시 진상규명이 돼야하고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심 의원은 지난 4일 '박범계 의원은 거짓말을 즉시 사과하라'며 '본 의원실 보좌진들은 정상적으로 접속했음에도 박 의원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검찰 수사에 가이드라인으로 본인과 보좌진들의 입을 틀어막으려는 악의적 의도'라며 박 의원을 규탄하는 성명문을 배포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