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환 LG전자 부사장 “턴어라운드 2020년 돼야”…올해도 스마트폰 적자
황정환 LG전자 부사장 “턴어라운드 2020년 돼야”…올해도 스마트폰 적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와 내년 적자폭 줄여나가기 위해 체질개선 박차
LG V40 ThinQ 고객가치 실현 카메라 기능 향상 중점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MC사업본부 기자 간담회에서 황정환 LG전자 부사장이 스마트폰 턴어란드 시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 /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MC사업본부 기자 간담회에서 황정환 LG전자 부사장이 스마트폰 턴어란드 시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 /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적자 늪에서 허덕이고 있는 LG전자 MC사업본부가 턴어라운드 시점이 2020년에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올해도 적자 탈피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4일 서울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MC사업본부 기자 간담회에서 “내년에 올해보다 적자폭을 줄여나가면서 내후년에는 턴어라운드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환 본부장은 “올해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서는 게 어렵다”면서 “한 번에 흑자로 전환할 수 없기에 정상적 지속적으로 흑자로 전환하려는 체질개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본부장은 올해 분기별 사업 실적은 예측한대로 가고 있다“며 ”분기별 적자폭이 개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작년에 분기별 실적이 들쭉날쭉해 예측해 벗어나 누적적자폭이 커졌다. 따라서 이날 황 본부장의 발언은 예측 가능한 계획에 따라 적자폭 개선에 방점을 두고 흑자 전환의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내년부터 5G가 상용화 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이를 활용해 스마트폰의 적자폭이 개선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따라서 흑자전환을 하려면 5G와 함께 LG전자 MC사업본부의 체질 개선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것으로 계획대로라면 적자폭을 줄여 흑자전환 시점은 2020년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LG전자는 LG V40 ThinQ 공개하면서 고객이 원하는 카메라의 기본 기능과 편의 기능 향상에 집중해 고객 가치 실현에 방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고객과의 소통 문제로 신뢰를 잃어버린 점을 상기시키며 고객의 니즈에 맞춰 제품을 내놓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황 본부장은 “LG전자 스마트폰이 고전하는 게 고객 신뢰 잃어버린 게 컸다”며 “본부장 맡고 나서 사용자들의 댓글 보면서 LG 스마트폰 불만도 상당히 많았고 카메라에 대한 고객의 요구사항이 많아 바꾸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스마트폰 문제가 무엇인지 보면서 카메라를 개선해 나갔다”면서 “100%는 아니고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고 이번 LG V40 ThinQ는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2015년 세계 최초 전면 듀얼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한 데 이어 이날 공개한 LG V40 ThinQ에 5개의 카메라를 장착했다. 전면에 800만 화소 표준 렌즈와 500만 화소 광각 렌즈 2개의 카메라와 후면에는 표준, 초광각, 망원 3개의 렌즈를 탑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