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강제집행, 눈물 흘리는 마포구 아현2동 주민
부동산 강제집행, 눈물 흘리는 마포구 아현2동 주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현2구역 재건축조합 대책위원회 “금일 오후 7시 비상대책 회의 가질 것”
28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으로부터 강제집행을 발부받은 집행관, 철거 용역업체 직원들이 강제집행을 시작한 가운데 한 세입지가 자신의 집으로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28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으로부터 강제집행을 발부받은 집행관, 철거 용역업체 직원들이 강제집행을 시작한 가운데 한 세입지가 자신의 집으로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시사포커스 / 김경수 기자] 서울 마포구 아현2동 662번지 일대에 재건축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남아있는 세입자들을 대상으로 부동산인도 강제집행이 있었다.

28일 오전 9시경 서울서부지방법원으로부터 강제집행을 발부받은 집행관, 철거 용역업체 직원들은 남은 세입자들을 대상으로 강제집행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몇몇 세입자들은 “내 집에 들어가 필요한 물건을 가져 나올거다” "왜 내 집에 들어가서 내 물건 갖고 나오겠다는데 방해를 왜 하냐"며 철거 용역업체 직원들과 몇 차례 몸싸움도 있었다.

남아있던 아현2동 세입자와 가옥주들은 강제집행에 대한 부당함을 호소했다.

28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으로부터 강제집행을 발부받은 집행관이 강제로 주택 내부에 있던 짐들을 이삿짐 트럭에 옮기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28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으로부터 강제집행을 발부받아 강제로 주택 내부에 있던 짐들을 옮기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강제집행된 한 세입자는 “사람이 먼저라는 현 정권에서 갈 곳도 정해놓지 못한 우리를 일방적으로 거리에 내몰면 어떡하냐”며 “누구를 위한 재개발이냐” “하다못해 최소한 우리 스스로라도 살 수 있게 해놓고 집행할거면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울먹였다.

강제철거는 오후 12시 쯤 돼서 모두 종료됐다.

아현2구역 재건축조합 대책위원회 한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금일 오후 7시 재건축사업 관련 강제집행된 사람들과 함께 대책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가질 것”이며 “회의에서 나온 안건들을 가지고 명백히 강제철거로 쫒겨난 우리의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한 대책을 반드시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청장님께 2018-10-24 20:37:21
구청장님 ..너무 억울해요 ..권력도 없어서..내집도 빼앗겨야 하나요 ..? 아현동 에서 낳고 살아온 65세이상 주민들입니다

구청장.... 2018-10-24 20:28:14
구청장님 비리를 밝혀주세요 ..무지분자가 아파트 딱지를 ...재판관의 판결이 아니고 총무하다가 진급한 조합장 이영선의 비리를 밝혀주세요

당해봐라. 2018-10-23 18:57:33
당해봐라...너희들도,,,너같으면 열불나지않겠냐..꼭 밝혀질것이다,,조합비리를 밝힐것이다,,,정당하게 벌어라...

도둑들아 2018-10-23 18:52:52
도둑들아...거져먹으려하지말고 몸으로 벌어라,,..아파트 투기로 집값을 올리는 나뿐것들,,
지대로 모르면 글적지마라..미친것들아..너도 당해봐라

갈곳없다 2018-10-19 20:37:30
갈곳없다 ..너무 억울억울하다 ...티비에서
.자살하는사람들 심정이 이해가 간다
정말 너무했다 ...구청이랑 조합짜고 뚱돼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