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역습?’ 쥬씨, 무인 결제기 도입‧확대
‘최저임금 인상 역습?’ 쥬씨, 무인 결제기 도입‧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맹점주의 인건비 절감 차원으로 현재 약 100대 예약 및 추가 확대 예상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생과일주스 프랜차이즈 쥬씨가 가맹점 수익증대 차원에서 무인 결제 단말기(이하 키오스크) 도입을 적극 확대할 예정이다.

28일 쥬씨는 이를 위해 기존 공급업체 외에도 국내 암호화폐 거래서 브랜드와도 업무제휴를 맺고, 키오스크 모델인 ‘터치비’를 유리한 조건에 공급받기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쥬씨에 따르면 시중 키오스크 제품 대비 설치‧운영 비용을 10% 가량 낮춰 소상공인이 대부분인 쥬씨 가맹점주들의 키오스크 설치와 운영에 대한 부담을 대폭 낮췄다.

쥬씨는 현재 약 50개소의 가맹점에 키오스크를 설치하여 운영 중이다. 그리고 최근 인건비 등 여러 비용 상승 요인을 상쇄하고 매장 운영을 효율화하기 위해 여러 가맹점주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향후 키오스크 도입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터치비’ 설치를 희망한 가맹점이 약 100여개소에 이르며 가맹점주들의 관심으로 연말까지 추가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사진 / 쥬씨
쥬씨 무인 결제 단말기를 사용하고 있는 고객. 사진 제공 / 쥬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