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매력' 이윤지, "극중 역할 탱탱볼 같은 솔직함 활력소 같은 존재"
'제3의매력' 이윤지, "극중 역할 탱탱볼 같은 솔직함 활력소 같은 존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란을 만나, 속으로만 생각하던 내 모습을 꺼내는 것 같아 즐거워"
ⓒJTBC
ⓒJTBC ‘제3의 매력’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제3의 매력’이 골드미스 역으로 돌아온 이윤지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26일 ‘제3의 매력’ 제작진 측에 따르면 극중 이윤지는 단 하나뿐인 운명을 찾아 헤매는 골드미스 헤어샵 원장 백주란 역을 맡았다. 영재(이솜)와는 나이를 뛰어넘는 절친이자, 스타일에 살고 스타일에 죽는 천상 헤어디자이너다. 

화려한 외양과 어디로 튈지 모르는 성격을 가진 백주란을 “탱탱볼 같은 매력을 가진, ‘제3의 매력’의 활력소 같은 존재”라고 표현한 이윤지는 “나와 주란은 많이 닮았다. 그런데 난 밖으로 많이 표현하지 못하고 살았다. 이번에 주란을 만나, 속으로만 생각하던 내 모습을 꺼내는 것 같아 촬영이 즐겁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백주란은 누구를 만나도 자기 자신으로 대할 것 같은 인물이다. ‘나 이런 여자야. 근데 뭐?!’라고 할 것 같은, 그런 솔직함이 귀엽게 다가왔다. 실제로 백주란을 만나면 상대방이 당황할 수 있을 정도다”라는 매력 포인트를 꼽았다. “백주란을 만나도 놀라지 마세요. 해치지 않아요!”라는 귀여운 당부를 덧붙인 이유였다. 
  
무엇보다도 영재와의 나이와 관계를 뛰어넘은 우정은 이 드라마의 특별한 관전 포인트다. 

이에 대해 이윤지는 “이솜씨에게도 이야기했는데, (오히려) 내 이상형이다. 철없는 주란 언니 챙기느라 고생이 많다. 빨리 친해지고 싶어서 만날 때마다 말을 거는데, 어른스럽게 잘 받아준다”며 워맨스를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어느새 골드미스 역을 할 나이가 되다니, 작품과 함께 나이가 들어가는게 행복하다. 주란처럼 누구를 만나도 밀리지 않을 만큼 생각을 자유롭게 하려고 노력중이다. 재미있게 주란을 그려갈테니, 응원과 기대 부탁드린다”는 당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