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드리치, 10년만의 메날두 제치고 FIFA 올해의 선수 선정
모드리치, 10년만의 메날두 제치고 FIFA 올해의 선수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카 모드리치, 메날두 시대 막을 내리게 한 국제축구연맹 올해의 선수 수상
루카 모드리치,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 수상/ 사진: ⓒ게티 이미지
루카 모드리치,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 수상/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루카 모드리치(33, 레알 마드리드)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가 됐다.

모드리치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로열 페스티벌 홀에서 열린 ‘2018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와 무하마드 살라(리버풀)라는 쟁쟁한 후보들을 넘어 올해의 선수를 수상했다.

지난 2008년부터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와 호날두가 올해의 선수상을 다섯 차례씩 양분했다. 그러나 이번 수상 후보자에서는 메시가 빠지게 됐고, 일명 메날두에 가려졌던 모드리치가 후보로 올랐다.

결국 수상은 모드리치가 29.05%로 1위, 호날두(19.08%)와 살라(11.23%)를 누르고 10년 만에 FIFA 올해의 선수로 올라섰다.

모드리치는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의 중원을 맡았다. 프랑스와의 결승에서 2-4로 패배했지만, 준우승을 이끌었다. 이미 모드리치는 최우수선수상 골든볼,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선수도 차지한 바 있다.

FIFA 올해의 선수는 각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미디어 투표로 결정된다. 한국대표팀 주장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과 김판곤 부회장 겸 국가대표감독선위원장도 모드리치에 1순위로 투표했다.

한편 올해의 감독상에서는 2018 러시아월드컵 우승까지 올려놓은 디디에 데샹, 영플레이어상은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이 차지, 푸스카스상에는 살라, 올해의 여자선수는 마르타(올랜도 프라이드), 여자 감독상은 올림피크 리옹의 레이날드 페드로스가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