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한반도 평화정착 전 세계에 알린다
뉴욕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한반도 평화정착 전 세계에 알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비롯한 각국 정상과의 회담 연속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23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JFK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23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JFK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 차 미국 뉴욕에 도착해 3박 5일 일정을 본격화 한다.

24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28개국이 공동 주최하는 ‘세계 마약 문제에 대한 글로벌 행동 촉구’ 행사에 참석한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 과정을 논의할 예정이다. 취임 후 다섯 번째 한미정상회담이다.

또 같은 날에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도 취임 후 네 번째 면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유엔과 국제사회의 공조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이와 함께 스페인, 칠레 정상과의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는 상황이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나서는데 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의 노력과 비전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기후변화, 인권, 평화유지 등 국제적 현안에 대한 대한민국의 실질적인 역할을 다짐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전세계가 관심을 갖고 있는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를 상세히 알릴 예정이다.

더불어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 하에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의 새시대를 열어 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비전과 정책, 그리고 우리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과 이해를 높임으로써 지지 기반을 폭넓게 확대해 나가고자 하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