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무지 많이 달라”했더니 개XX년…대전 유명 중국집 ‘논란’
“단무지 많이 달라”했더니 개XX년…대전 유명 중국집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명 중국집에서 고객에게 개XX년 영수증 보내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대전 탄방동의 한 중국집에서 고객 영수증에 ‘ㄱ ㅐ XX년’이라고 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개XX년이래요 중국집에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허위가 아닌 진실을 토대로 자문을 구하고자 글을 작성한다”라며 “고객에게 단무지 사건으로 저렇게 등록을 해서 전표를 본 고객이라면 어떻게 해야 되는 것이냐”고 말했다.

실제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영수증과 가게 포스기계 메모에는 ‘ㄱ ㅐ XX년’ 이라고 표기되어 있다.

아울러 A씨는 “저흰 늘 단무지가 적게 와서, 신랑이든 누구든 주문할 때 이번에는 많이 좀 주세요라고 말했다”라며 “사장님은 몰랐다고 말하며 직원 탓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업체명을 공개해주세요”, “너무 심하긴 하네요”라는 등 A씨를 옹호하는 글과 “양쪽 의견을 들어봐야 할 것 같다”, “양쪽 이야기 다 들어 봐야 한다고 봄”이라는 등, 섣불리 판단하지 말자는 이견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