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필 의원 "국민연금 북한 해킹 시도 급증…소중한 노후자금 630조원”
윤종필 의원 "국민연금 북한 해킹 시도 급증…소중한 노후자금 630조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1회, 2016년 0회, 2017년 14회로 북한의 해킹시도 급증
자료제공 / 윤종필 의원실
자료제공 / 윤종필 의원실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북한의 국민연금공단 서버 해킹시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자유한국당 윤종필 국회의원이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대비 2017년에 북한의 연금공단 서버 해킹 시도 건수가 14개 증가했다.

국민연금 서버에는 연금가입자 약 2200만 가입자의 개인정보가 담겨있으며, 국민의 소중한 노후자금인 630조가 연기금 운용에 활용되고 있다.

자료에 따르면 10년간 국내 외 서버 해킹시도 건수는 374건으로 한해 평균 37.4건의 공격이 발생했다. 특히 2017년의 전체 해킹시도 건수는 평균보다 많은 58건이며, 이 중 24%인 14건이 북한의 소행으로 파악되었다.

이에 국민연금은 해킹으로 인한 정보유출을 막고자 해마다 모의 해킹을 실시 중이다. 하지만 모의 해킹을 실시한 결과, 2017년 104개 취약점이 2018년 상반기에만 51개 발견됐다.

윤 의원은 “국민연금은 외부의 해킹공격으로부터 데이터를 보호하고자 인터넷망과 업무망으로 분리해서 서버를 운영하고 있다”며 “업무망의 경우 5년간 2016년, 2017년에 두 차례만 모의 해킹을 실시해 내부 해킹의 위협으로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정보보호의 목적으로 34억원의 예산을 증액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2018년도부터는 업무망의 모의 해킹을 시행하지 않을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