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군사실무회담, 17시간 넘기는 긴 줄다리기...NLL 두고 진통
남북 군사실무회담, 17시간 넘기는 긴 줄다리기...NLL 두고 진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AS 비무장화, 비무장지대 내 남북공동 유해발굴, 서해 평화 수역 조성 방안 등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과 악수하고 있는 북한 엄창남 대좌 / ⓒ뉴시스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과 악수하고 있는 북한 엄창남 대좌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남북 군사실무회담이 17시간 넘는 마라톤 협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14일 국방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진행된 제40차 남북군사실무회담이 무려 17시간이 넘는 긴 협상으로 이어졌다.

특히 이날 남북 군사실무회담에 우리측에서는 국방부 북한정책과장 조용근 대령 등 3명이, 북측에서는 엄창남 대좌 등 3명이 회담에 참석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그간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논의된 사안을 중심으로 사안별 이행시기와 방법 등을 담은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 체결 관련 문제들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협의를 통해 남북군사당국은 합의서에 포함될 다양한 사안에 대해 상호 입장을 확인하고 관련 문안을 아직 조율하고 있는데 정확한 내용을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 없다.

다만 남북은 JAS 비무장화, 비무장지대 내 남북공동 유해발굴, 상호 시범적 GP(감시초소) 철수, 서해 해상 적대행위 중지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더불어 이날 협상은 서해북방한계선, NLL의 서해 평화 수역 조성 방안을 놓고 밤늦게까지 치열한 마라톤 협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남북군사당국간 군사분야 합의서가 체결될 경우, 양 정상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군사적 긴장 해소 및 신뢰구축을 위한 실질적 조치가 구체적으로 이행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