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조 전국 총파업…“노동자 죽이는 포괄임금 즉시 폐지해야”
건설노조 전국 총파업…“노동자 죽이는 포괄임금 즉시 폐지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건설노조 "포괄임금지침 폐기 위한 건설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
12일 오후 서울 중구 파이낸셜 빌딩 앞에서 전국건설노조 회원들이 포괄임금지침 폐기를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12일 오후 서울 중구 파이낸셜 빌딩 앞에서 전국건설노조 회원들이 포괄임금지침 폐기를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시사포커스 / 김경수 기자]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이 건설근로자 고용 개선과 포괄임금제 폐지를 위한 총 파업을 진행했다.

12일 오후 2시경 서울 중구 파이낸셜 빌딩 앞에서 열린 수도권집회에 전국건설노조 회원 1만여명이 참석해 ‘고용노동부 포괄임금지침 폐기를 위한 건설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12일 오후 서울 중구 파이낸셜 빌딩 앞에서 이명구 전국건설노조 조직국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12일 오후 서울 중구 파이낸셜 빌딩 앞에서 이명구 전국건설노조 조직국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총파업 진행을 맡은 이명구 전국건설노조 조직국장은 “포괄임금제 폐지를 위해 같은 시각 전국 곳곳에서 총파업을 진행하고 있다” “오전에는 청와대 면담을 통해 우리 의사를 전달했고, 결의대회 이후에는 포괄임금제 폐지 10만 서명 용지를 청와대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반드시 포괄임금 폐지에 대한 정부의 확실한 약속을 받아 건설노동자들이 주휴일에도 쉴 수 있는 권한을 찾을 것”이라 선언했다.

이영철 전국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장은 “10년 전과 지금의 노동환경은 큰 변화가 없다” 우리는 끊임없이 건설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천막농성과 10만 서명 운동 등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뒤이어 “어제, 그리고 오늘 포괄임금제 폐지에 대해 노동부, 청와대에서 폐기 약속을 받아냈다”고 말하며 "그래도 우리 눈 앞에서 폐지될 때까지 투쟁은 계속될 것”이라 선포했다.

같은 시각 충남 세종시, 부산시 고용노동지청에서도 포괄임금지침 폐기를 위한 건설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가 진행됐다.

세종시 고용노동부 앞에선 충남, 대구경북, 전북, 광주, 전남지역 회원 3000명이 참석해 포괄임금 폐지를 외쳤고, 경남 부산시 부산시청 앞에서는 부산, 울산, 경남 회원 3000명이 함께 포괄임금 폐지를 주장했다.

12일 오후 서울 중구 파이낸셜 빌딩 앞에서 전국건설노조회원들이 포괄임금제 폐지를 외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12일 오후 서울 중구 파이낸셜 빌딩 앞에서 전국건설노조회원들이 포괄임금제 폐지를 외치고 있다. 사진 / 김경수 기자

 

포괄임금제’는 실제 노동시간에 상관없이 일정액을 지급하는 임금산정방식을 말한다. 이는 실제 노동시간을 따지지 않고 기본임금에 각종 수당을 포함하여 지급하는 것으로, 정액의 월급여액이나 일당임금 외에 추가로 어떠한 수당도 지급하지 않는다.

이로 인해 노동자는 야근 등의 추가노동을 해도 이에 따른 별도의 수당을 받을 수 없다. 이는 결국 노동시간을 늘어나게 하고, 근로기준법에도 보장되어 있는 주휴일도 받을 수 없다.

건설노조는 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 폐기를 정부에 줄곧 요구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