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비준동의안 강행한 정부, 정상회담 앞두고 정쟁 말라”
손학규 “비준동의안 강행한 정부, 정상회담 앞두고 정쟁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준동의안의 예산 추계, 전체비용 감춰져…野 압박하려는 정치적 술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정부에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을 끝내 국회에 제출한 데 대해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정부는 정쟁을 야기하지 말아달라”고 경고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그제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들이 비준동의안은 남북정상회담 후 논의하기로 했는데 정부가 이를 무시하고 강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회의장과 함께 여당 원내대표도 동의한 사안을 정부가 이렇게 무시하는 것은 문 정부의 국회 무시”라며 “국회와 야당을 압박하려는 정치적 술수에 지나지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손 대표는 예산 추계를 전체사업에 대한 게 아니라 1년치 재정추계인 2986억 원만 올린 데 대해선 “예산 추계도 당장 필요한 예비적 소요만 제시한데 그쳐 전체 비용은 감춰지고 있다”며 “오만과 독선이 어디까지 와 있는지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그는 전날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국회도 동행해달라며 ‘제발 당리당략을 거둬 달라’고 호소한 데 대해서도 “그런 생각이 들더라도 대통령으로서 쓸 품격 있는 언어는 아니다”라며 오히려 “대통령은 국회의장을 비롯해 야당 대표들이 민족사적 대의를 중시하는 충정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그대로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정부가 잘한 것은 칭찬해주고 잘못한 것은 비판하는 바른 정치를 하고 싶다”며 “매일 정부 비판만 하지 않게 칭찬할 것을 만들어주는 정부를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