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신임내각 자질 논란..."유은혜, 남편회사 이사를 비서로 등록"
文 신임내각 자질 논란..."유은혜, 남편회사 이사를 비서로 등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후보 남편 장 씨 회사 이사, 의원실 비서로 등록
김현아 '국가공무원법 위반...유은혜 후원회 중책맡아'
아들 병역면제·딸 위장전입...해명이 논란만 키워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  사진 / 오훈 기자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문재인 2기 신임내각 후보들을 둘러싸고 연일 자질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유은혜 신임 교육부장관 후보를 둘러싼 의혹이 연일 보도되고 있는 상황으로, 이번에는 유 후보 남편 회사의 이사를 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의원 재직시 자신의 의원실 비서로 채용했다는 이의제기가 들어왔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오전 의원실을 통해 유 후보의 남편 장 씨가 운영하는 (주)천연농장의 사내이사인 오 씨를 유은혜 의원실 7급 비서로 겸임해 등록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주)천연농장의 등기부등본과 '국회 인사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조사한 정보를 비교해 해당 7급 비서로 등록된 오씨가 (주)천연농장의 사내이사로 등재돼있는 인물과 동일인물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특히 '19대 국회 유 후보가 의원으로 재직할 당시부터 7급 비서로 등록돼 현재까지 겸직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가공무원법 64조인 영리업무 및 겸직 금지를 위반했을 뿐만 아니라 '국회의원 유은혜 후원회'의 후원회장을 맡는 등 중책을 맡아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유 후보 아들의 병역면제 논란이나 딸 위장전입 등 의혹과 더불어 이에 대해 유 후보가 한 해명들이 오히려 의혹을 키운 가운데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 유 후보에 대한 자질 논란이 연이어 이어지고 있는 상태다. 유 후보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19일 가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