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평양행' 손사래...무안 속 靑 판문점 선언 비준안 제출
국회 '평양행' 손사래...무안 속 靑 판문점 선언 비준안 제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임종석 '국회 평양행' 제안 1시간만에 문희상·3당 '거절'
여야 이견 줄다리기 속 외통위에 판문점선언 비준안 '넘기기'
ⓒ청와대
ⓒ청와대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청와대가 11일 국무회의에서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동의안을 의결한다. 그러나 지난 10일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이 오는 18일 남북정상회담에 국회를 초청함에도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야 원내대표들도 거부의사를 밝혀 청와대가 '협치' 남북평화를 강조하던 국회와 무안안 처지가 됐다.

임 비서실장은 지난 10일 청와대 기자회견을 가지며 3차 남북정상회담 정치인 특별수행단에 문 의장과 여야 대표 등 총 9명을 초청했다.

그러나 문 의장은 임 비서실장의 발표가 있은지 1시간 만에 평양행 초청에 대해 거부의사를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3시 경 이주영 자유한국당 국회 부의장, 주승용 바른미래당 부의장과의 회동 후 청와대 동행 제안을 거절한 사실이 알려졌다.

여야 대표는 이미 입장을 굳힌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10일 오후 2시 경 임 비서실장의 브리핑 이전,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오전 문 의장과 원내대표 회동을 가진 후 취재진과의 백 브리핑에서 평양 방문 여부에 대해 손사래를 쳤다.

정부여당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 조차 여야의 의견차로 인해 통과가 어려운 상황임을 말했다. 판문점 선언 비준안도 사실상 외통위로 맡기는 것으로 해 통과가 난항일 처지에서 바른미래당의 결의안 제안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그마저도 '정상회담 이후'라며 줄다리기 상황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국회가 초당적으로 판문점 선언을 뒷받침해주면 한반도 평화 진척에 큰 힘이 될 것"이라 강조한 바 있다. 그러나 오는 18일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앞둔 시점에서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강조됐음에도 국회에서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상황 등, 사실상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 통과가 난항을 겪고 있는 불안한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