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난민법 폐지 토론회..."文'사람이 먼저' 아닌 '국민이 먼저'"
국회 난민법 폐지 토론회..."文'사람이 먼저' 아닌 '국민이 먼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수용하기보다 국민 안전 확보해야"
조경태 "난민법 폐지 청원 71만 명이나 청와대 가르치듯 답변해"
윤상직, 文 정부 슬로건 '사람이 먼저다' 비틀어 '국민이 먼저다'
이언주 "온정주의로 포장하는 위선적 태도 무책임해...가짜 난민"
난민법 폐지 대국민 정책 토론회  사진 / 오훈 기자
난민법 폐지 대국민 정책 토론회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7일 오전 난민지지 시민단체가 서울정부종합청사에서 난민 단식농성 지지 기자회견을 가진 가운데, 조경태 자유한국당 난민대책위원장 주최로 김병준 비대위원장, 김진태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단과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같은 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난민법 페지를 주장하는 난민반대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참석한 방청객은 기존의 정적이던 토론회와 달리 연사들의 발언에 크게 환호하며 난민반대 의견을 지지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축사로 "난민 문제가 굉장히 뜨겁다. 난민법 폐지 청원이 71만 명이 돼 역대 청와대 청원에서 가장 많은 숫자이나, 청와대는 여기에 가르치는 듯한 표현으로 답변했다"며 "난민문제를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수용해야 한다는 말보다 난민 수용에 있어 여러 문제점을 검토하고 국민 안전을 무엇보다 확보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아야한다"며 "국민 불안을 덜어드려야하는 것이 제일 우선돼야한다"고 주장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조경태 자유한국당 난민대책특위위원장,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 / 오훈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조경태 자유한국당 난민대책특위위원장,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 / 오훈 기자

조 난민대책위원장은 "지금 여기 오신 분들은 정말로 순수한 국민들이다. 이 분들은 국가가 우리 국민을 책임지고 안전하게 잘 살 수 있게 해달라고 주장하시러 오셨다"며 "20대의 78%가 제주 예멘 난민을 수용하지 말라고 하고 있다. 이 반대여론을 우리는 꼭 기억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조 위원장은 "난민문제는 지금 현실 문제이기도 하나 우리 정치권에서 이야기하는 미래세대에 대한 청년을 향한 문제이기도 하다"며 "진정 한국당이 청년·미래세대, 나아가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당이라면 난민을 반대해야한다. 우리땅 자국민을 위한다면 한국당이 앞장서서 반드시 난민법 폐지를 주장해야한다"고 호소했다.

윤상직 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사람이 먼저다'가 아닌, '국민이 먼저다'여야 한다"고 외쳤다. 박성준 한국당 의원은 "난민정책은 유럽에서 이미 실패한 정책이다. 그 잘 나가던 독일도 지금 쎈 똥싸고 있으며 동유럽은 한명도 안받고 있다. 아시아에서 우리나라만 받고 있다"하자 방청석에서는 탄식소리가 나왔다.

이어 "작년 제주에 온 난민만 1만 명에 달한다. 국내 불법체류자의 경제난민 신청한다는데 그 수가 30만 명을 넘어 상당히 문제가 있다. 우리에게는 이미 북한 난민이 있기에, 난민을 보호하려면 그들을 먼저 보호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저는 이 정부가 마치 자신들을 세상의 모든 어렵고 딱한 사람들을 다 돌볼수 있는 것처럼 생각하고 포장해서 말하는 태도가 너무나 위선적이고, 너무나 무책임하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국민들은 정부와 대통령, 의원을 뽑을 때 우리 국민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생각하고 뽑았지, 그들의 이상, 온정주의적인, 현실적이지 못한 것들을 그 자리를 통해 마음대로 실험하라 뽑은 것이 아니다. 무책임하기 짝이 없다"고 강하게 외쳤다.

이 의원은 "지금 유럽 선진국이 모두 난민을 온정주의로 받아들이다 그 후 어떻게 됐는지 보고 그 전철을 밟지 않도록 현명하고 똑똑하게 가야한다"며 "난민문제, 솔직히 까놓고 얘기해 가짜난민이잖느냐. 대부분 보셔서 잘 알 것이다. 직장 구하기 위해 오신 분들, 그걸 다 알면서 난민이란 용어로 포장해 대단히 온정주의적인 것으로 포장하는데, 이것을 일자리란 문제로 말하자. 아주 안타까운 아이들이 있으면 유엔 난민기구에서 잘해주고 있으니 우리는 응원해주면 된다"고 발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빠삐코 2018-09-11 13:00:28
이 기사 올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난민법 폐지부탁드립니다!

대디 2018-09-11 02:12:37
대한민국은 대한민국 국민의 땅이고 영토입니다.
대한민국 자녀들의 미래와 안전한 일상을 위하여 난민법 폐지하고 가짜난민 강제송환을 즉각 이행하도록 주장합시다!
조경태의원님과 뜻을 같이 하는 국민이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 화이팅!

djfuiem 2018-09-09 01:43:00
난민법폐지, 무사증폐지하라!

똘이 2018-09-08 07:35:32
네이버카페 난민대책국민행동에서 함께 막아봅시다! 유럽도이제 반난민정책입니다 그 길이 막히면 다 어디로올까요? 유럽난민중 13퍼센트만 일한다는 통계가있습니다. 나머지 수많은 난민은 뭘할까요? 월지원금 받으며 테러 강간할 대상만 찾는건아닐까요? 실제 난민받고 유럽의 범죄율은 폭발적으로 증가하엿고 특히 강간대상은 당연히 여성과 아이들입니다ㅜㅜ 특히나 우리나라에 오는 중국 이집트 중동난민들은 취업하기위한 브로커낀 가짜가 다수입니다. 유럽도 제대로 못 한 심사를 뭐 어떻게하겠다는겁니까? 난민월지원금1인 43만원. 최대5인까지138만원. 난민탈락되도 인도적체류로 다 남는점. 정말 무식하고 허술합니다ㅜㅜ 내새끼들 지키려면 동참해주세요

민희 2018-09-07 20:01:05
난민법 폐지해야 합니다 기사 올려줘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