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성추행 사건 첫 공판'..."잘 이겨내려고 버텼다"
양예원, '성추행 사건 첫 공판'..."잘 이겨내려고 버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괜히 말을 했나, 괜히 문제를 제기했나...힘들고 무서웠다"
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양 씨 모습 / ⓒ뉴시스
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양 씨 모습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유튜버 양예원 씨가 비공개 촬영모임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첫 공판에 모습을 드러냈다.

양예원 씨는 5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강제추행 등 혐의에 대한 첫 공판기일에 피해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재판 이후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낸 양예원 씨는 다소 초췌한 모습으로 기자들의 질문에 “많이 답답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양예원 씨는 “힘들고 무섭고 진짜 좀 후회됐다”며 “괜히 말을 했나, 괜히 문제를 제기했나”라고 했다.

하지만 양 씨는 “힘들다고 여기서 놔버리면 정말 그냥 나에 대한 오해고 뭐고 다 풀리지 않고 저 사람들에 대한 처벌도 받게 할 수 없고 그 상태로 끝나버리는 것”이라며 “그렇게 하고 싶지는 않았어요. 그래서 정말 잘 이겨내 보려고 버티고 버텼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양 씨와 함께 출석한 변호인은 법정에서 이번 사건의 피해자 증인신문 등의 절차를 공개적으로 해달라고 요청키도 했다.

한편 양씨는 지난 5월 3년 전 촬영한 사진들이 파일공유사이트 등에 유포됐다는 것을 확인,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피해 사실을 폭로하고 스튜디오 실장 등을 경찰에 고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