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전자상거래, 불만 5년간 약 161.1%↑…‘정보이용서비스‧해외여행 순’
고령자 전자상거래, 불만 5년간 약 161.1%↑…‘정보이용서비스‧해외여행 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여행(여가), 주식·투자자문(재테크) 관련 불만 상담 급증
자료제공 / 한국소비자원
자료제공 / 한국소비자원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60세 이상 고령자들의 불만 상담이 최근 5년간 88.1% 증가했고, 그중 전자상거래 불만 상담은 약 2배인 16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소비자원은 1372소비자상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소비환경 변화에 따라 고령소비자의 전자상거래 이용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고령자들의 전자상거래 불만 상담 상위 품목은 정보이용서비스, 해외여행, 의류, 항공여객서비스, 전기온수장판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가장 많이 접수된 ‘정보이용서비스’는 로또번호추천, 음악, 동영상 이용 등으로 가격‧요금 관련 불만 상담이 많았다. 또한 2015년 이후 매년 가장 많이 접수되는 ‘해외여행’은 계약해제 및 위약금 관련 불만 상담이 많았다.

특히 해외여행‧항공여객서비스‧의류 관련 불만 상담은 매년 증가 추세로 나타났고, 특히 주식‧투자자문은 2013년 3건에 불과했으나 2017년에 73건으로 급격히 증가했으며 2018년 상반기에만 114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이용서비스 불만 상담은 2014년 이후 감소했다가 2017년부터 다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불만 상담 사유는 계약해제‧위약금, 계약 불이행, 청약철회 등 계약 관련이 가장 많았고 품질‧AS 관련, 부당행위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 항공여객서비스, 의류, 주식‧투자자문 등’의 경우 계약 관련이 많았고 ‘전기온수장판, TV, 건강식품, 신발’은 품질‧AS 관련 불만 상담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고령자들의 전자상거래 불만 상담은 60대가 전체의 83.8%를 차지했고, 여성(33.7%)보다 남성(66.3%)의 불만 상담이 두 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고령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한 리플릿을 제작해 지자체 등에 배포하고, 지역별 피해다발 품목 등 분석 내용을 공유해 지역 특성에 맞는 소비자 정책 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