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공정위원장·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발족
김상조 공정위원장·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발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 "故 노회찬 의원 말씀처럼 민생위해 나아갈 것"
이정미, "을들의 전쟁 벗어나려면 을과 을이 연대해야"
심상정, "정부, 보다 과감·단호하게 경제민주화 나가야"
김상조, "'사람중심 경제' 슬로건으로 하도급법 지지"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발족식  사진 / 현지용 기자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발족식 사진 / 현지용 기자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정의당이 공정경제민생본부 발족식을 가졌다.

28일 오후 국회 본청 정의당 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발족식에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이정미 대표, 심상정 의원, 추혜선 의원을 비롯해 대기업으로부터 갑질 피해를 입은 해당 기업 대표단이 참석했다. 대회 사회자는 시작 전 대기업, 사측 김앤장 변호사가 이날 참석하고 있다고 경고하며 해당인의 장외 퇴장을 요구해 일순간 장내가 술렁이기도 했다.

추 의원은 "투명인간들의 곁으로 가야한다던 故 노회찬 의원의 말씀처럼 투명한 인간이기를 강요받는 세상에 정의당은 민생을 위해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늘 현장과 함께할 것이고 반드시 입법성과를 만들어내 현장 체감을 못하는 탁상공론 아닌, 현장목소리를 담은 법을 만들어 통괴시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을들과 을들간 끝없는 갈등, 비정한 전쟁으로 몰아놓는 경제구조를 벗어나려면 을들이 연대하고 꼭대기에서 경제를 망쳐온 갑질 해결하지 않고선 노동자, 그 누구의 삶도 바뀌기 어렵다"며 "정의당은 비정규직 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중소기업 정당이 되도록 중소기업이 고통받는 갑질 행보를 싹 밀어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정부는 갑질경제를 공정 생태계로 바꾸는 과감한 경제민주화 조치를 시급히 서둘려야 한다. 공정위에서 보다 과감하고 단호하게 해야한다"며 규제완화 5법 논란에 대해 "정부가 지금 급하니 대기업 규제완화로 돈 되는 것은 다 해봐라 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문 정부 경제정책 기조 중요 슬로건은 '사람 중심 경제'다. 과거 한국 고도성장 시대에는 희소자원을 대기업에 집중투자해 그 과실 얻는 낙수효과를 해왔으나 21세기 들어 사람에게 투자하는, 즉 국민의 소득을 올려드리고 삶의 질 개선으로 이어지도록하는 특히 붕괴되는 중산층, 저소득층 소상공인 중소기업 소득 올려드리는 노력을 먼저 기울이겠다 하는 것이 바로 소득주도성장"이라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두 성장 바퀴가 제대로 굴러갈 수 있도록 평평한 운동장을 만들자는 것이 바로 공정경제다. 이 세가지는 곧 사람 중심 경제라는 문정부 경제철학 실현의 세바퀴이자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갈 때 실현 가능하다"며 중소기업 권익을 더욱 두텁게 보호할 수 있도록 하도급법 개정안에 담았다. 하반기 정기국회에서 입법화 될 수 있도록 국회와 협의할 것이며 이에 정의당의 적극적인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