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한국VS우즈벡 편의점도 웃다…GS25 맥주 88.9% 증가
‘축구’ 한국VS우즈벡 편의점도 웃다…GS25 맥주 88.9%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늦은 밤 이란전은 간단한 안주, 이른 저녁 우즈베키스탄전은 식사용 안주 인기
사진 / GS25
사진 / GS25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한국과 우즈베케스탄의 축구 시합이 있던 지난 27일, GS25의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28일 GS25는 지난 27일 맥주 매출이 직전주동요일대비 88.9% 증가했으며 간편 먹거리 매출도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GS25가 행사로 내놓은 ‘행사 맥주 8캔’이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수입맥주 대캔 카테고리는 같은 기간 171.4% 증가했다.

앞서 지난 23일 진행된 이란전에서는 안주로 즐기기 좋은 건조안주류, 감자스낵 등의 매출 증가율이 높게 나타난 반면, 27일 오후 6시부터 진행된 우즈베키스탄전에는 식사와 안주 모두 해결할 수 있는 간편 먹거리 매출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전자레인지에 데워 즐길 수 있는 닭강정, 탕수육, 그라탕 등의 간편요리 상품은 46.5% 증가, 스파게티, 비빔국수 등 면요리 상품은 31.6% 뛰었다.

아울러 식사와 안주 모두 해결 가능한 도시락도 31.2% 증가 했으며, 햄버거‧샌드위치 매출 역시 29.1% 늘어났다.

이에 GS25는 4강전 역시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고객들이 즐겨 찾는 상품 재고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의 한동석 마케팅팀 과장은 “금메달로 가는 중요한 길목인 8강전에서 승리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벤트를 준비했는데 결과가 좋아서 진심으로 기쁘다”며 “앞으로도 국민 모두가 기뻐할 수 있는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