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성, "거래말라" 외압의혹 제기에 황해청 "사실무근·명예훼손"
중국성, "거래말라" 외압의혹 제기에 황해청 "사실무근·명예훼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10일 중국성개발에 긴급 특별감사 지시...'외압의혹, 부정부패' 이유
중국성개발, "마녀사냥에 인민재판", 황해청으로부터 "거래말라" 외압의혹 제기
황해청, "사실무근에 명예훼손감. 모든 사실은 감사 통해 밝혀질 것"
황해경제자유구역청 평택 현덕지구 조감도 ⓒ대한민국중국성개발
황해경제자유구역청 평택 현덕지구 조감도 ⓒ대한민국중국성개발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황해경제자유구역청과 대한민국중국성개발(차이나캐슬)이 시행하는 경기도 평택 현덕지구 사업에 대해 긴급 특별감사를 지시하자 양재완 중국성개발 대표가 이에 반박한 가운데, 황해청에서 중국성개발 측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황해청도 이에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9일 오후 한겨레에서 경기도 평택 현덕지구 개발사업에 외압 의혹을 제기하는 보도가 나간 이후, 10일 오전 이 지사는 해당 지구 사업에 시행사로 참여하고 있는 대한민국중국성에 대해 긴급 특별감사를 지시하며 이에 대한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에 중국성개발 측은 10일 오전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지사의 조치와 앞서 관련 의혹제기를 보도한 한겨레에 대해 불만의 의사와 고소 예고를 표했으며, 황해청을 향해 '사업 수익성을 일궈내 개발하자 쫓아내는 행태'라고 비난했다. 특히 중국성개발 측은 황해청 내 사업 담당자를 겨냥해 "2016년 포스코건설에게 '중국성과 거래하지 말라'는 말을 했다. 이에 대해 탄원서를 쓰는 등 법적 조치를 준비중이다"며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황해청 관계자는 같은 날 오후,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외압 행사 의혹에 대해 "2016년 당시 포스코 건설과 중국성개발의 사업에 대해 전혀 교류한 적이 없다"며 "중국성개발은 사람 음해가 주특기다. 옛날 황해청에서 도시정책과로 갈 때도 당시 부지사님에게 '갑질했다'고 전했다. 외압행사 의혹은 감사를 통해 판별해야 할 일"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황해청 관계자는 "2016년 포스코가 제2서해안 평택·부여·익산 민자고속도로 사업의 우선협상 대상자였다. 당시 현덕지구 진출입로가 민자고속도로와 접촉이 돼 국토부에 방문하며 현덕지구 개발의 진출입로때문에 (민자고속도로)계획이 바뀌어야 한다는 것을 관철시키기 위해서 포스코 측과 협의를 했다"며 "평택 현덕지구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기 위해 포스코 측과 접촉한 것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본인이 알기로는 2016년 당시 포스코와 중국성개발은 거래할 만한 일이 전혀 없었다. 황해청을 떠난 후, 2016년 8월 중국성개발 측에 포스코, 미래에셋이 만나 현덕지구 개발사업에 참여하고자 했었다"며 "2015년, 2016년도 포스코와 접촉한 일은 (중국성개발 측에서 제기한) 외압 의혹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외 해당 관계자는 외압 의혹 제기에 대해 "오히려 본인이 의혹을 따져봐서 자신을 음해한다고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해야할 판"이라며 "모든 사실은 감사를 통해 밝혀질 일"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