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정부, ‘북한산 석탄 밀반입 의혹’ 일개 업자 탓으로 돌려”
김성태 “정부, ‘북한산 석탄 밀반입 의혹’ 일개 업자 탓으로 돌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도 정략적 목적에 따라 이용돼선 안 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북한산 석탄 밀반입 의혹에 대한 정부 대응과 관련 “정부는 업자의 일탈 가능성이 있다며 일개 업자 문제로 돌리려고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어제 외교부가 해당 석탄은 러시아산이라고 말하며 안보리 제재안 위반행위는 없다고 밝히자마자 세관 당국은 해당 석탄이 북한석탄이 맞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10월 이후 10개월 간 미적거리며 아무런 근거 없이 러시아산이라고 우기다가 관세청에서 확인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라며 “3월 드루킹 이름이 처음 알려졌을 때도 문재인 정권은 개인의 일탈이라며 꼬리를 자르려 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한반도 운전자가 북한 석탄 운송자가 아니길 바란다”며 “문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도 북한산 석탄으로 화력발전을 늘리려고 하는 것인지 국민에게 솔직한 고백이 있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그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고위급 회담을 북한에서 제안해온 데 대해서도 “지난 6월 선거를 평양냉면으로 우려먹었듯 진전 없이 정상회담을 정치적 목적으로 활용해선 안 된다”며 “남북정상회담이 정략적 목적에 따라 이용돼선 안 된다”고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 원내대표는 “판문점회담 이후 지방선거를 (민주당이) 싹쓸이 한 것 빼고 아무것도 달라진 게 없다.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하는 마당에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우리 정부가 한쪽 편들어주기가 아닌 협상 진전에 어떤 역할을 할지 검토해 회담에 나서야 한다”며 “평양냉면으로 드루킹 특검을 덮지 못했듯 평양만두로 북한산 석탄을 덮고 경제실정을 덮으려 해도 그러지 못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