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줄서고, 분열하고, 권력만 바라본다면 국민지지 잃을 것”
추미애, “줄서고, 분열하고, 권력만 바라본다면 국민지지 잃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과 함께 민생을 구하고 경제를 구하고 평화의 길을 더 탄탄하게 다지겠다는 마음”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추미애 대표는 5일 충남 공주시 충남교통연수원에서 열린 충남도당 대의원대회에서 “대통령은 저 멀리 민족의 미래를 내다보고 평화의 길을 갈고 닦고 있다. 대통령은 민생을 위해서 국민을 바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다 대표가 “집권당이 당 안에만 바라보고 다시 또 줄서고, 분열하고, 권력만 바라보고 있다면 우리는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추미애 대표는 5일 충남 공주시 충남교통연수원에서 열린 충남도당 대의원대회에서 “대통령은 저 멀리 민족의 미래를 내다보고 평화의 길을 갈고 닦고 있다. 대통령은 민생을 위해서 국민을 바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지도부뿐만 아니라 당원모두가 이기심과 사심을 버리고 시대과제에 헌신하겠다는 자세로 단결되어야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원을 향해 “바로 대통령과 함께 민생을 구하고 경제를 구하고 평화의 길을 더 탄탄하게 다지겠다는 마음으로 우리는 하나인 것”이라며 “그래서 더불어민주당이 시대과제를 다 할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 완주하자”고 당부했다.

또 “당은 이미 시스템 정당으로 자리매김 해서 시, 도당에 공천권을 내려주고 누가 열심히 지역에서 헌신하고 능력을 갖추었는지 권리당원 여러분들이 보고 뽑을 수 있도록 제도화 했다”며 “이렇게 나날이 혁신해 나가는 민주당, 혁신의 발걸음은 멈춰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종했다.

추미애 대표는 “네트워크 정당으로써 전진할 것”이라며 “당이 이렇게 야무지게 하나가 돼서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집권당으로 책무를 다 할 수 있도록 전당대회 그날까지 애정 어린 눈으로 후보들을 격려해 후보들의 비전과 정견을 들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