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아시아나 박삼구, 가족행사에 직원 강제 동원...춤추고, 술 따라”
정의당 “아시아나 박삼구, 가족행사에 직원 강제 동원...춤추고, 술 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석, “승무원 직무도 인지하지 못 하는 사람은 국민 안전 책임지는 항공사 수장 자격 없어”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금호아시아나 사옥에서 '기내식 대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이 행사는 박삼구 회장을 찬양하는 승무원들의 율동과 구호로 흥을 돋우게 하고, 박삼구 회장을 연이어 연호하며 팀별로 이벤트 까지 진행됐다”며 “또한 여성 승무원은 박 회장을 옆에서 수행하며 행사장을 안내하고, 박 회장의 술잔이 비지 않도록 계속해서 술을 따라야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내식 대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한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정의당이 아시아나항공 박삼구 회장이 “매년 여는 가족 초청 행사에 직원들을 강제로 참여하도록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마치 사이비 종교집단의 교주의 모습을 방불케 한다”고 지적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이 행사는 박삼구 회장을 찬양하는 승무원들의 율동과 구호로 흥을 돋우게 하고, 박삼구 회장을 연이어 연호하며 팀별로 이벤트 까지 진행됐다”며 “또한 여성 승무원은 박 회장을 옆에서 수행하며 행사장을 안내하고, 박 회장의 술잔이 비지 않도록 계속해서 술을 따라야 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와 같은 모습이 촬영된 행사 동영상 속 박 회장의 모습은 마치 사이비 종교집단의 교주의 모습을 방불케 한다”며 “직원 격려를 명분으로 한 이 행사에서, 정작 그 주인공인 직원들은 인사발령을 무기로 행사 참석을 강요받아야했으며, 박 회장의 흥을 돋울 춤을 연습하고 검사까지 받아야만 했다”고 전했다.

이런 행각에 대해 “박 회장은 승무원을 어떤 존재로 인식하고 있었던 것인가. 승무원을 항공 운행과 관련된 직무와 승객의 안전을 담당하는 전문 인력으로서 인식하고, 대우한 적이 있었는지 의문이 든다”며 “그 누구도 승무원의 직무조차 제대로 인지하지 못 하고 있는 사람이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항공사의 수장 자리에 앉아 있을 자격을 갖추었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난 8일 열렸던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의 집회는 가면과 마스크 등, 보복의 두려움으로 얼굴을 가린 채 진행돼야만 했다”며 “무더운 날씨에 얼굴을 꽁꽁 가린 채 집회에 참석한 직원들에게서 보복의 두려움을 안고 박 회장이 휘두르던 무소불위의 갑질을 청산하고자 하는 절절함을 읽을 수 있다”고 개탄했다.

최석 대변인은 “더 이상 아시아나항공의 직원들이 보복의 두려움으로 떨지 않도록, 이제는 ‘재벌 갑질’에 대한 일벌백계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박 회장의 퇴진과 함께, 박 회장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아울러 정의당은 ‘갑질과의 전쟁’에 계속해서 전력하여, 다시는 대한민국에서 그 어떤 형태의 갑질도 용인되지 않도록 항상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