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반헌법행위자 심판”...12일 1차 조사 발표
이종걸, “반헌법행위자 심판”...12일 1차 조사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5 해방이래 정치공작, 반공 국시로 반인권적 국가 폭력 만연"
"관련자 서훈 취소 작업, 국가배상금 환수 방안 발표 예정"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친일 인사를 비롯해 MB, 박근혜 정권의 국정·사법 농단을 거론하며 “반헌법행위들을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종걸 의원실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친일 인사, MB, 박근혜 정권의 국정·사법 농단을 거론하며 “반헌법행위들을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종걸 의원실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친일 인사를 비롯해 MB, 박근혜 정권의 국정·사법 농단을 거론하며 “반헌법행위들을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의원실을 통해 오는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릴 예정인 ‘반헌법행위자 115명 1차 조사 발표회’ 소식을 전하며 “8.15 해방 이후 대한민국은 헌법 제정과 민주공화국을 건설했으나 친일 세력이 청산되지 못하고 정치공작으로 집권 연장을 통해 반공 국시 아래 반인권적 국가 폭력이 한국 헌정사에 짙은 그늘을 드리웠다”고 말했다.

이에 “일제 강점기 친일 행위 인사와 반헌법적 행위를 한 인사들을 조사하고 시민사회 앞에 심판할 필요가 있다”며 “MB, 박근혜 정권 하에서 국정·사법 농단이 드러나면서 이를 기소하고 판결할 필요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의원은 “최근 반헌법행위자열전편찬위원회 조사로 인해 관련 사건 피해자들에 대한 재심 무죄 판결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고 언급하며 “관련자들의 서훈 취소 작업과 국가배상금 환수 방안이 발표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