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기, 한겨레 보도 반박... 취재원·기자 간 결탁 ‘리크게이트’ 언급
김병기, 한겨레 보도 반박... 취재원·기자 간 결탁 ‘리크게이트’ 언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 기무사 현직임에도 신원조회에서 수차례 낙방”
리크게이트, 고위급 정보 제공 대가로 기자와 결탁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한겨레의 ‘김병기 의원, 국정원 갑질 의혹’ 기사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한겨레의 ‘김병기 의원, 국정원 갑질 의혹’ 기사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시사포커스 / 현지용 기자]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한겨레의 ‘김병기 의원, 국정원 갑질 의혹’ 기사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한겨레는 11일 오전 김병기 의원이 과거 아들의 국정원 임용시험에서 여러 차례 낙방한 것에 대해 부당탈락이란 의견을 여러 차례 전달한 것을 전하며, ‘국정원 인사처장 출신인 김 의원이 MB정부 시절 부당 해직당해 국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한 것이 작용했다고 의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하며 이를 직권남용이자 ‘갑질’이라 보도했다.

이에 김 의원은 현 국정원 비밀요원 신분인 자신의 아들을 한겨레가 멋대로 누설해 국정원직원법 제17조를 어긴 것을 거론하며, 해당 보도가 “여전히 집요하게 음해하는 국정원 적폐세력의 강고함을 방증하고 있다”고 해당 기사에 대한 입장표명을 발표했다.

김 의원은 “2014년 당시 신판 연좌제 사건이라 불릴 만큼, 당시 기무사 현직 장교이던 아들이 국정원 임용 시험에서 다단계 면접 중 최종관문인 신원조회에서 여러 차례 탈락했는데 이것이 말이 되는지 반문하고 싶다”며 “정당한 임용 결격사유가 있는 것인지 국정원에 조사와 해명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 “지난 해 국정감사에서는 ▲국정원 적폐인 채용비리 의혹, ▲예산 부적절 사용내역, ▲박근혜 정부 예산 유용 의혹, ▲직무이탈자 징계 여부, ▲국정원 개혁 T/F 적폐사항 15건 연루 직원 관리 등을 질의했지, 자신의 아들 채용탈락에 대한 내용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악의적으로 왜곡된 정보를 누설하는 국정원은 이에 대한 해명이 없을 시 감사원에 국정원 감사 청구를 낼 것”을 밝히며, 이를 보도한 한겨레에 대해 미국 리크게이트 스캔들 사건을 예로 들며 “비밀정보요원 신원을 공개한 한겨레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리크게이트 스캔들 사건은 2002년 미국 부시 정부 집권 시절 고위급 관료가 기자에게 정보를 주는 대가로 이라크 전쟁에 우호적인 기사를 쓰거나 CIA 요원의 신원을 무단 공개하는 등 취재원·기자 간 결탁관계가 드러난 사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