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으로 떠나자...천안문과 자금성
북경으로 떠나자...천안문과 자금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기에서 부터는 입장료를 내야 하는데 실명확인을 한다. 사진/박기성기자.
▲입장료를 내야 하는데 실명확인을 한다. 사진/박기성기자.
▲태화문, 해태상이 지키고 있는듯 하다. 사진/박기성기자.
▲태화문, 해태상이 지키고 있는 듯 하다. 사진/박기성기자.
▲태화전 을 오르는 사람들이 더운날씨에도 불구하고 발디딜 틈이 없다. 사진/박기성기자.
▲태화전을 오르는 사람들의 모습. 사진/박기성기자.
▲후원에 있는 건물로 왕비나 후궁이 있던곳인듯 하다.  여기까지 오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다. 자금성을 꼼꼼히 볼려면 며칠은 봐야될듯.  사진/박기성기자.
▲후원에 있는 건물로 여기까지 오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다.  사진/박기성기자.

 

▲천안문.뒤쪽으로 후문도 있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이 이곳으로 들어간다. 사진/박기성기자.
▲천안문.뒤쪽으로 후문도 있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이 이곳으로 들어간다. 사진/박기성기자.
▲천안문 광장으로 들어가기위해 줄지어선 사람들.보안검색을 받아야 한다. 사진/박기성기자.
▲천안문 광장으로 들어가기 위해 줄지어선 사람들 사진/박기성기자.

[시사포커스 / 박기성 기자] 중국 북경에는 잘 알려진 천안문과 자금성이 있다. 세계에서 제일큰 고대건축물로 15년에 걸쳐 축조된 자금성의 정식명칭은 "고궁박물원"이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자국민은 물론 세계 여러 나라에서 관광객이 많이 찾아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