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매트’ 일부제품, 휘발성 유기화합물 방출량 안전기준 초과
‘어린이 매트’ 일부제품, 휘발성 유기화합물 방출량 안전기준 초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트 사용해도 아이들이 뛰어다닐 때 발생하는 충격음 저감 성능은 미미한 수준
사진 / 한국소비자원
사진 / 한국소비자원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어린이 매트 일부 제품에서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방출량)이 검출됐으며 전제품이 딱딱한 물건이 떨어지는 소리인 경량 충격음의 저감 성능은 있었으나, 아이가 뛰는 소리인 중량 충격음의 저감 성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어린이 매트 9개 제품(폴더형)을 대상으로 안전성, 소음 저감 성능, 충격 흡수 성능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대기에서 휘발하는 특성을 갖고 있는 화학물질로 3개 제품에서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검출됐다.

이에 3개 업체 중 2개 업체는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하여 판매중지, 소비자 교환 등 자발적 시정 조치 할 것임을 알려왔으며, 1개 업체는 기준 적용 이전에 생산한 제품이지만 환급 등 자발적 시정조치를 할 예정임을 알렸다.

아울러 일부 제품은 의무 표시 사항이 누락되거나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는 환경성 표시‧광고를 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어린이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