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배임' 혐의 조양호 회장 영장심사, 금일 구속여부 결정
'횡령-배임' 혐의 조양호 회장 영장심사, 금일 구속여부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민-이명희에 이어 일가 줄줄이 구속영장심사
수백억 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 뉴시스
수백억 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수백억에 달하는 세금탈루와 회삿돈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운명이 결정된다.

5일 서울남부지법에서는 앞서 검찰이 청구한 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심사가 진행되고 있다. 특히 조 회장 일가는 앞서 이명희, 조현민 씨에 이어 연이어 구속의 기로에 서게 된 것.

이날 이른 오전 담담한 표정으로 청사에 모습을 드러낸 조 회장은 취재진들의 질문에 일체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그대로 조사실로 향했다.

당초 조 회장의 영장심사일은 지난 4일이었지만 조 회장 측이 예정됐던 심문기일을 늦춰달라고 법원에 요구했고 법원은 특별히 받아들이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판단해 이날로 변경했다.

일단 검찰은 조 회장은 과거 조중훈 창업주로부터 해외재산인 계열사를 넘겨받는 과정에서 상속 신고를 하지 않고 세금을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렇게 내지 않은 세금 규모는 500억 수준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여기에 검찰은 조 회장이 일감을 몰아주고 이른바 ‘통행세’를 챙겨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는데 일단 검찰은 200억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앞서 검찰은 지난달 대한항공 본사와 계열사, 거래업체를 20여 곳을 잇따라 압수 수색하는 등 한진일가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