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김성태의 ‘한국당 해체’ 선언, 엉뚱한 처방”
심재철 “김성태의 ‘한국당 해체’ 선언, 엉뚱한 처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을 당 슬림화에서 찾는데, 우리 당이 덩치 커서 패배했다는 거냐”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중앙당 해체 선언’에 대해 “오늘 나온 김 원내대표의 처방은 엉뚱한 것”이라고 비판적 입장을 내놨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중앙당 해체 선언’에 대해 “오늘 나온 김 원내대표의 처방은 엉뚱한 것”이라고 비판적 입장을 내놨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중앙당 해체 선언’에 대해 “오늘 나온 김 원내대표의 처방은 엉뚱한 것”이라고 비판적 입장을 내놨다.

5선의 중진이자 국회 부의장인 심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절망적인 헛다리짚기를 보자니’란 제목의 글을 통해 “대책을 원내정당, 당 슬림화에서 찾고 있는데 우리 당이 원내정당이 아니어서, 덩치가 커서 패배했다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일침을 가했다.

그는 이어 “진단이 바라야 제대로 된 처방이 나올 수 있다”며 “반성을 제대로 해도 모자랄 판에 엉뚱한 헛다리짚기나 하고 있으니 한숨 밖에 안 나온다”고 거듭 김 권한대행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심 의원은 “참패의 이유가 무엇인지 원인을 바르게 분석해야 대책이 올바르게 나오는 것이지 이건 아니다”라며 “이런 모습들이 그간 쌓여온 것이 이번의 참패를 가져온 요인들 중의 하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편 같은 날 국회 의원회관에 모여 비공개 회의를 가진 일부 한국당 재선의원들 중 김명연, 홍철호 의원도 심 의원과 마찬가지로 김 원내대표가 내놓은 수습방안인 ‘당 해체’에 대해 회의적 시각을 드러냈고, 아예 김진태 의원의 경우 김성태 원내대표가 월권을 하고 있다면서 크게 반발해 이번 회의를 주재한 박덕흠 의원에 따르면 결국 김 원내대표가 말한 당 해체 부분에 대한 의총 소집을 요구하기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