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 "페미니스트 논란 '점주' 판촉 지원 중단"
이디야, "페미니스트 논란 '점주' 판촉 지원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커피 프랜차이즈업체 이디야가 페미니스트 논란과 관련해 2차 공식 입장을 밝혔다.

13일 이디야커피는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디야커피 가맹점의 페미니스트 부당해고 게시글 관련 조치사항 안내' 글을 올렸다.

앞서 이디야의 한 가맹점에서 파트타임으로 근무하던 직원이 페미니스트라 부당해고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 됐다.

이에 이디야 측은 논란이 일자 해당 가맹점주에 '해당 매장에 부당해고로 인한 브랜드 가치 훼손에 따른 시정요구서가 발송될 예정'이며 '가맹점주를 소환하여 사회의 다양한 가치관 존중에 대한 교육 및 노무 준수사항에 관한 재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다음 분기까지 해당 매장에 대한 추가 판촉 지원을 중단할 예정'이며 '전국의 모든 가맹점에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금주 내 해당 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며, 점주 대상 교육 프로그램 내 사회의 다양한 가치관 존중에 대한 교육과정을 신설하여 운영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디야는 모든 근무자와 고객들이 다양한 가치관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향후 이디야는 이러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의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