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셀, “양심과 법률에 반하는 행동 한 적 없어”
네이처셀, “양심과 법률에 반하는 행동 한 적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처셀 관계자 "라정찬 대표는 한 치의 의혹도 받지 않도록 연구에만 전념해 와"
사진 / 네이처셀
사진 / 네이처셀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네이처셀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는 소식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12일 네이처셀은 네이처셀을 포함한 바이오스타 그룹은 양심과 법률에 반하는 어떠한 행동도 한 적이 없다는 내용이 담긴 입장문을 각 언론사에 배포했다.

이어 네이처셀 모든 회사 임직원들은 성체줄기세포 기술 개발을 통한 난치병불치병 정복에 온 힘을 쏟고 있다금일 일부 언론의 보도 내용에서 제기된 네이처셀 주식 관련한 시세조종을 시도한 적이 전혀 없다고 알렸다.

또한 네이처셀 라정찬 대표는 현재 대법원에 계류되어 있는 상황에서 한 치의 의혹도 받지 않도록 연구에만 전념해 왔다네이처셀은 일시적인 해피능이 정도 경영의 진실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사측은 어떠한 주식 관련 나쁜 짓을 하지 않았음을 맹세하며 이번 일로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언론 매체는 검찰이 라정찬 대표 등을 허위, 과장정보 통해 시세를 조종했는지 여부 등을 살펴볼 예정이라며 최근 네이처셀 본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