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유승민, 사족 달면서 단일화하자는데 진정성 없어”
김성태 “유승민, 사족 달면서 단일화하자는데 진정성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김문수-안철수 간 결심으로 이뤄지는 ‘단일화’ 어떤 행태로도 수용”
[시사포커스 유용준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유용준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지방선거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를 겨냥 “유 공동대표가 앞뒤 전후로 사족을 달면서 단일화하자(는데) 진정성이 없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하루 전 유 공동대표가 한국당에 대해 ‘그들이 철저하게 반성하고 책임진다면 언제든 힘을 합칠 수 있다’고 발언했던 점을 꼬집어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 상대로 언론 플레이 하는 것이 뭐가 진정성 있나”라며 “당 지도부란 사람들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만 갖고 세치 혀를 놀리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김 원내대표는 “이번 선거는 차후 우리 정치의 구조와 지형을 균형적으로 재정립할 정치라는 점에서 의미를 쉽게 간과할 수 없다”며 “이번 지방자치 선거가 더불어민주당으로 다 넘어가면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가 되는 걸 알면서 그런 얘기하는 건 독재에 대응할 자격이 없다”고 직격탄까지 날렸다.

그러면서도 그는 후보 단일화에 대해선 여전히 응할 여지를 적극 내비쳤는데, “독재하는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고 저항하기 위해, 비록 지금 숨죽이고 있지만 굳건한 뿌리로서 중도 보수우파 세력이 제 자리를 지켜야 한다”며 “한국당은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후보자 간 결단과 결심으로 이뤄지는 후보 단일화를 어떤 행태로도 수용하겠다”고 입장을 내놨다.

심지어 김 원내대표는 두 후보 측이 이미 단일화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정치는 항상 그렇게 얘기하지만 내일의 태양은 내일 또 떠오른다”며 “오늘 아침에도 휴대폰을 보면 두 사람 후보간 진정한 단일화를 바라는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많다. 중도 보수우파 세력이 다시 결집하길 바라는 국민 요구를 외면하질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