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투자 적극 나선 이재용 부회장, AI인재·기술 확보 총력
AI 투자 적극 나선 이재용 부회장, AI인재·기술 확보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AI 총괄센터는 전세계 AI 연구의 허브 역할 수행
AI 선행 연구개발 인력 2020년까지 1,000명 이상 확대
이번 유럽 및 캐나다 AI 연구센터를 개소하고 AI연구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이재용 부회장의 최근 행보와도 관계가 있다.[사진 / 시사포커스 DB]
이번 유럽 및 캐나다 AI 연구센터를 개소하고 AI연구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이재용 부회장의 최근 행보와도 관계가 있다.[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삼성전자가 한국과 미국에 이어 영국 캐나다 러시아에 각각 인공지능(AI) 연구센터를 세우고 AI 인재 및 기술 확보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22일(현지시간)영국 케임브리지를 시작으로 오는 24일 캐나다 토론토, 29일에는 러시아 모스크바에 AI 연구센터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이들 지역은 AI 관련 우수 인재뿐만 아니라 기술 분야에 강점을 지니고 있어 삼성전자가 이들 3개 지역에 AI 연구센터 개소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AI연구센터는 삼성 리서치(SR)가 지난해 11월 신설한 한국 AI 총괄센터 올해 1월 실리콘밸리에 AI 연구센터에 이어 총 5곳으로 늘어난다. 이번 유럽 및 캐나다 AI 연구센터를 개소하고 AI연구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이재용 부회장의 최근 행보와도 관계가 있다. 이 부회장은 1년여 공백을 깨고 지난 2월 경영에 복귀한 이후 3월 유럽과 캐나다 등을 돌며 AI 현장을 찾아 관련 전문가들을 만나면서 AI 성장 가능성을 직접 경험했다. 이번 시설 관련 투자 역시 신성장 동력으로 AI 분야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 글로벌 IT 기업과의 격차 좁히기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의 완제품 부문 선행 연구를 담당하는 삼성리서치(SR)는 지난해 11월 한국 AI 총괄센터를 세운 데 이어 올해 1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AI 연구센터를 설립하며 거점을 확대했다. 삼성 리서치는 한국 AI 총괄센터, 실리콘밸리 AI 연구센터와 추가로 신설된 3개의 AI 연구센터들을 활용해 삼성전자의 AI 선행 연구를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AI 관련 연구인력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 AI 선행 연구개발 인력을 2020년까지 1,000명 이상(국내 약 600명, 해외 약 400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2017년 AI 포럼을 개최하는 등 세계적인 AI 석학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왔으며, 우수 인재가 풍부한 지역을 중심으로 연구 거점 설립을 준비해왔다.

2017년 11월 세트부문의 선행연구를 담당하고 있는 DMC연구소와 소프트웨어센터를 통합해 ‘삼성 리서치’로 확대 재편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AI 주요 추진 방향으로 △철저하게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User Centric' △지속적으로 학습해 성능을 높이는 'Always Learning' △멀티 디바이스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지원하는 'Always There' △사용자의 개입을 최소화하면서 도움이 되는 방향인 'Always Helpful' △안전과 사생활을 보장하는 'Always Safe' 를 제시했다.

22일 문을 연 영국 케임브리지 AI 센터는 마이크로소프트 케임브리지 연구소의 연구소장을 역임한 앤드류 블레이크(Andrew Blake) 박사가 리더를 맡고, AI 기반 감정인식 연구로 유명한 마야 팬틱(Maja Pantić) 교수(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등을 중심으로 AI 선행 연구를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24일 개소하는 캐나다 토론토 AI 센터는 AI 코어 기술 연구를 주도해 나간다. 29일 여는 러시아 모스크바 AI 센터는 러시아의 수학, 물리학 등 기초‧원천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향후 AI 연구를주도할 것이란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미국 동부 지역 등에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