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무성 김계관, "일방적 핵포기만 강요...북미회담 재고려할 수도"
北 외무성 김계관, "일방적 핵포기만 강요...북미회담 재고려할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대화상대 자극하는 막말들 온당치 못한 처사 실망"
북한 외무성 김계관 제1부상이 ‘핵포기만을 강요하는 북미정상회담은 재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 ⓒYTN과거 방송보도화면 캡쳐
북한 외무성 김계관 제1부상이 ‘핵포기만을 강요하는 북미정상회담은 재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 ⓒYTN과거 방송보도화면 캡쳐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북한 외무성 김계관 제1부상이 ‘핵포기만을 강요하는 북미정상회담은 재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16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북미정상회담)조미수뇌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막말들이 마구 튀어 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제1부상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볼튼을 비롯한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관리들은 ‘선 핵포기, 후보상’ 방식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니,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수 없는 비핵화’니, ‘핵, 미사일, 생화학무기의 완전페기’니 하는 주장들을 거리낌 없이 쏟아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것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존엄 높은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며 “미국의 이러한 처사에 격분을 금할 수 없으며 과연 미국이 진정으로 건전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조미관계개선을 바라고 있는가에 대해 의심하게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는 우리 나라가 처참한 말로를 걸은 리비아나 이라크가 아니라는데 대하여 너무도 잘 알고 있다”며 “핵개발의 초기단계에 있었던 리비아를 핵보유국인 우리 국가와 대비하는것 자체가 아둔하기 짝이 없다”고도 했다.

또 그는 “미국이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는데 우리는 언제 한번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만일 트럼프 대통령이 전임자들의 전철을 답습한다면 이전 대통령들이 이룩하지 못한 최상의 성과물을 내려던 초심과는 정반대로 역대 대통령들보다 더 무참하게 실패한 대통령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말미에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