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연내 개헌 성사 위해 ‘8인 개헌협상회의’ 추진해야”
야3당 “연내 개헌 성사 위해 ‘8인 개헌협상회의’ 추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 “지방선거 전 개헌일정 합의 협상 테이블 마주 앉을 때”
[시사포커스 / 유용준 기자]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참여하는 야3당 개헌연대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연내 개헌 성사를 위해 ‘8인 개헌협상회의’를 즉각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한 목소리로 호소했다.
[시사포커스 / 유용준 기자]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참여하는 야3당 개헌연대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연내 개헌 성사를 위해 ‘8인 개헌협상회의’를 즉각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한 목소리로 호소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참여하는 야3당 개헌연대가 1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연내 개헌 성사를 위해 ‘8인 개헌협상회의’를 즉각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한 목소리로 호소했다.

바른미래당의 김동철, 평화당의 장병완, 정의당의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대 양당의 타협 없는 정치, 4인 선거구 쪼개기를 통해 여실히 보여준 기득권 나눠먹기에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의 불씨가 사라지고 있다. 31년을 기다려온 개헌열차를 이대로 멈춰 세울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이어 “천신만고 끝에 정상화된 국회다. 지방선거 전에 새로운 개헌일정 합의와 연내 국민투표 실시를 위한 협상테이블에 마주 앉을 때”라며 “민주당과 한국당은 국회공전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다시는 국민과 볼모로 하는 구태정치를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이들은 “야3당 개헌연대가 완성해 놓은 개헌 중재안과 국민들의 힘과 뜻으로 개헌열차의 기적소리를 다시 내도록 해야 한다”며 “31년 만에 찾아온 개헌의 기회는 청와대와 거대 양당이 만든 게 아니다. ‘촛불혁명을 완성하라’는 국민의 지엄한 명령으로 시작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남북평화체제 구축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지금, 헌정개혁은 더욱 절실한 과제가 됐다”며 “개헌 논의를 이어왔던 국회 헌정특위를 가동하고 활동기한을 연장할 것, 연내 개헌을 위한 사전조치로 5월 국회에서 국민투표법 개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이들은 국민들을 향해선 “이제 연내 개헌 성사를 위해 시선을 모아 달라. 촛불혁명이 만들어준 개헌을 위해 노력하는 개헌 세력이 누구인지, 이에 반대하는 반개헌세력이 어디인지 평가하고 심판해 달라”며 “우리 야3당은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이 성사될 때까지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고 공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