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표면상 청와대 책임”
하태경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표면상 청와대 책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영호 발언, 회담 연기할 정도의 결정적 사유 아냐”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남북 고위급회담이 연기된 것은 표면적으로는 청와대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남북 고위급회담이 연기된 것은 표면적으로는 청와대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6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연기된 것은 표면적으로는 청와대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막판 힘겨루기 하는 그런 느낌이 강하게 든다. 이게 남북관계라기보다도 북미관계다, 그게 정확한 지적이라고 본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맥스선더 훈련 같은 경우 북한하고 사전조율을 안 했다. 이걸 양해를 해달라든지, 이미 11일 훈련이 시작되지 않았나”라며 “사전에 양해를 구했다면 북한이 문제를 못 삼는다. 그래서 청와대 책임론이 생길 것 같다”고 분석했다.

다만 하 의원은 ‘완전한 북한 핵 폐기 불가능할 것’이란 태영호 전 공사의 발언이 원인으로 작용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북한 당국이 그런 발언에 대해 기분은 안 좋지만 회담을 연기할 정도의 결정적 사유는 아니다”라며 “미국을 핑계로 남측과 협상을 연기하는 것이기 때문에 남측 내에서도 핑계거리를 찾을 이유가 있다 보니까 태영호를 끄집어들인 건데, 그건 좀 부차적인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실 남북관계란 것도 북미회담 성공하고 직접적인 연결이 돼 있지 않나. 북미회담이 실패하면 남북관계도 어려워서 북한 입장에선 남북 고위급회담도 일단 북미회담 이후로 좀 미뤄두려고 하는 것 같다”며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는 아마 북한 내부 일정대로 갈 것 같다”고 전망했다.

한편 하 의원은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 문제와 관련해선 “제 기본적인 입장은 자유한국당과 달리 평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청와대의 노력을 최대한 전폭 지원해줘야 한다”면서도 “북미정상회담 성공이 길어지면 판문점 선언 비준 문제를 청와대도 국회에 내놓기 좀 찝찝할 것 아니겠나. 그래서 북미정상회담 성공 결과를 한 번 봐야 할 것”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