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드루킹 특검, 누구 제외한다는 선긋기는 부적절”
김성태 “드루킹 특검, 누구 제외한다는 선긋기는 부적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 대상에서 누구도 성역 될 수 없어…수사기관의 댓글수사 축소은폐도 포함”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드루킹 특검 수사대상과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 특검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나 누구를 제외할 수 있다는 일찍이 선긋기는 부적절하다”고 입장을 내놨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드루킹 특검 수사대상과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 특검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나 누구를 제외할 수 있다는 일찍이 선긋기는 부적절하다”고 입장을 내놨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드루킹 특검 수사대상과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 특검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나 누구를 제외할 수 있다는 일찍이 선긋기는 부적절하다”고 입장을 내놨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특검 법안 명칭에서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건 맞지만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에서 인지된 사실이나 관련성이 확인된 일조차 제외하는 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드루킹 댓글조작과 관련된 사람은 수사대상에서 그 누구도 성역이 될 수 없다. 김경수 민주당 의원의 역할 등 그 누구든 성역 없이 포함될 수 있다”며 “특검의 수사범위는 드루킹 및 관련 단체 회원들이 저지른 불법여론조작과 불법자금 또 수사과정의 축소은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특검 후보 4명을 대한변호사협회에서 추천 받기로 한 이유와 관련해선 “한국당은 대한변협에서 가장 객관적이고 정치적이지 않은 법조인이 추천돼 양심을 걸고 특검의 책무를 수행할 수 있을 거라 확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특검법과 같은 날 동시 처리하기로 합의한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선 “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에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해낼 수 없는 정치적 내용은 합리적인 심사를 통해 걸러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 여야가 합의한 바에 따르면 특검법안 명칭은 ‘드루킹의 인터넷상 불법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된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이며 특별검사 추천 방식은 먼저 대한변협에서 4명을 추천 받은 뒤 야3당 교섭단체의 합의로 2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하고, 대통령은 그 중 1명을 임명하는 형태가 될 방침이다.

특검 수사범위는 드루킹 및 드루킹과 연관된 단체 회원 등이 저지른 불법 여론조작행위, 제1호 사건의 수사과정에서 범죄혐의자로 밝혀진 관련자들에 의한 불법행위, 드루킹의 불법자금과 관련된 행위, 제1호 및 제3호까지의 의혹 등과 관련한 수사과정에서 인지된 관련 사건 등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