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GRS, 남익우 대표 딸‧사위 특혜채용 의혹 및 휴대폰검열 논란
롯데GRS, 남익우 대표 딸‧사위 특혜채용 의혹 및 휴대폰검열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인드에 특혜채용 의혹제기 글 올라오자
인사팀장 몇몇 직원 휴대폰검열
롯데GRS 남익우 대표 사진 / 네이버
롯데GRS 남익우 대표 사진 / 네이버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롯데GRS 남익우 대표의 장녀와 사위가 롯데그룹에 채용되는 과정에 특혜가 주어졌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아울러 롯데GRS 인사팀장은 의혹을 제기한 직원들의 휴대폰을 검열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익명소통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 롯데GRS 남익우 대표의 장녀와 차녀 그리고 사위가 롯데그룹 채용 과정에서 특혜가 주어졌다는 의혹 제기 글이 올라왔다. 이에 롯데GRS 인사팀장은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들을 색출하겠다며 몇몇 직원들의 휴대폰을 검열했다.

남익우 대표는 롯데그룹의 신동빈 회장, 황각규 부회장에 이어 롯데 3인자로 평가되는 인물이다.

아울러 롯데GRS는 롯데그룹의 외식프랜차이즈사업 계열사로 롯데리아, 나뚜루, 엔제리너스, 크리스피크림도넛 등의 브랜드사업을 운영 중이다.

스카이데일리에 따르면 남익우 대표의 장녀와 차녀는 현재 롯데그룹 계열사에서, 사위는 롯데GRS 인사팀 채용담당자로 근무 중이다.

특히 내부 직원은 차녀가 지난해 말 롯데GRS 점포관리자 채용 당시 낙방했지만 올해 초 나뚜루 점포관리자로 채용됐으며 엔제리너스 강남지점 사무직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밝혔다.

이에 “점포관리자에서 낙방한 사람이 나뚜루 점포관리자로 채용됐고 매장이 아닌 엔제리너스 강남지점 사무직으로 자리를 옮긴 것이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직원들 입장에서 특혜로 비춰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롯데GRS 인사팀장은 이러한 의혹을 제기한 작성자를 색출해 내겠다며 평소 회사에 쓴 소리를 많이 해 온 직원들을 대상으로 휴대폰 검열을 했다.

한편 롯데GRS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특혜채용 의혹은 그룹 공채를 통해 입사한 이들이기 때문에 사실과 다르다”면서 “휴대폰 검열은 인사팀장이 개인적으로 한 일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tbc 2018-05-15 19:34:38
채용비리 대표이사 정도되는데 이렇게 까지 해야하는지 의문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