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자매’ 조현아‧현민…이디야 가맹점주 해지
‘갑질 논란 자매’ 조현아‧현민…이디야 가맹점주 해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빌딩 입구와 인하대학교 1층서 이디야 운영하던 '갑질 논란의 자매'
사진 / 이디야
사진 / 이디야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땅콩회항’과 ‘물컵’ 갑질 논란의 중심에서 전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는 대한항공의 조현아, 조현민 자매가 이디야로부터 계약 해지 당했다.

3일 커피 프랜차이즈업체 이디야는 자사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이디야는 한진그룹(대한항공)과 어떠한 관계도 없다’며 ‘지난 2일자로 계약해지를 통보했고 6월 30일까지 매장을 철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조현아, 조현민 자매는 각각 서울 중구 소공동 한진빌딩 입구와 인천 신흥동 인하대학교병원 1층에서 이디야를 운영하고 있으며 해당 매장들은 알짜 점포로 큰 수익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디야는 조현아, 조현민 자매의 한진그룹 일가와 전혀 관계 없다고 선을 그으며 ‘향후 해당 건을 악의적으로 이용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표하는 경우 엄중히 대처할 것임을 알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디야 측은 ‘이디야는 대한민국 토종 대표 커피브랜드로서 고객님들께 더욱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끝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